코스피 51P 급락 1780선
글로벌 경기침체 공포…아시아증시 '블랙 먼데이'

아시아 증시가 동반 급락했다. 미국 고용지표 쇼크, 중국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 부진이 촉발한 지난 주말 선진국 증시 급락이 아시아 증시의 ‘블랙 먼데이’로 이어졌다.

코스피지수는 4일 51.38포인트(2.80%) 하락한 1783.13에 마감했다. 하루 하락폭으로는 지난달 18일(-3.40%) 이후 최대였다. 장중 한때 1776.85까지 밀리며 연중 최저치를 기록하기도 했다. 유가증권시장 시가총액은 1026조원으로 줄면서 이날 하루에만 30조원 이상 증발했다. 코스닥지수는 450.84로 전날보다 21.29포인트(4.51%) 급락했다.

삼성전자는 3.0% 하락한 119만6000원에 마감해 120만원 선 밑으로 내려앉았다. 중국 경기의 영향을 많이 받는 LG화학(-5.85%) 호남석유화학(-7.28%) 등의 하락폭이 컸다.

아시아 주요국 증시도 급락세를 면치 못했다. 일본 닛케이 평균주가는 1.71% 하락한 8295.63엔에 마감, 연중 최저치로 떨어졌다. 중국 상하이종합지수와 대만 가권지수도 각각 2.73%와 2.98% 하락했다. 홍콩 항셍지수도 2.01% 미끄러졌다.

김세중 신영증권 투자전략팀장은 “그동안 글로벌 증시의 유일한 버팀목 역할을 했던 미국의 5월 고용지표가 시장 예상에 크게 못 미치자 유럽발 신용 경색이 실물경기로 전염될 수 있다는 공포가 투자자들을 짓눌렀다”고 분석했다.

박연채 키움증권 리서치센터장은 “미국과 중국, 유로존이 기준금리 인하를 비롯해 어떤 정책 대응을 할 것인지가 향후 증시의 방향을 결정할 핵심 변수”라고 말했다.

실물경기 침체 우려가 급부상한 여파로 안전자산으로 여겨지는 국고채 가격은 상승 흐름(금리 하락)을 탔다. 이날 채권시장에서 지표물인 국고채 5년물 금리는 0.04%포인트 하락한 연 3.35%, 3년물 금리는 0.04%포인트 떨어진 연 3.26%에 마감, 나란히 연중 최저치를 기록했다.

외국인의 주식 매도로 원·달러 환율은 4원30전 오른 달러당 1182원에 마감했다.

김동윤 기자 oasis9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