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개미와 상장사 임원들이 국내증시가 유럽발(發) 재정위기 영향으로 속락하자 오히려 저가매수에 적극 나서며 지분을 늘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슈퍼개미' 박영옥 스마트인컴 대표는 이날 태평양물산(2,370 +1.50%) 1000주(지분 0.05%)를 지난 15일 추가 취득해 보유주식이 32만5642주(13.59%)로 증가했다고 금융감독원에 신고했다.

박 대표는 지난 8일에도 태평양물산 500주를 신규 매수했고, 코스피지수 2000선이 위태롭던 지난달 12일에도 2120주를 추가로 매수했다.

강영중 대교(3,475 +0.29%)그룹 회장도 코스피지수가 1900선을 이탈한 전날 장내에서 대교 보통주 4만2000주와 우선주 630주를 각각 주당 5776원, 3965원에 신규 매수했다. 이에 따라 지분율도 기존 3.70%에서 3.74%로 높아 졌다.

이지바이오(4,685 +2.18%) 최대주주인 지원철 회장도 지난 15일부터 전날까지 자사 주식 28만5142주를 장내에서 매수했다고 이날 공시했다. 이번 주식 매수로 특수관계인을 포함한 지 회장의 지분율은 기존 34.1%에서 34.7%로 높아졌다.

박영옥 대표는 "최근 코스피지수가 외국인 보유 지분이 높은 20여개 대형주 주가에 따라 움직이면서 그 외 개별 종목들의 낙폭이 더 컸다"며 "중소형주의 경우 체감지수는 코스피 1300포인트 수준 정도 밖에 안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하지만 국내 투자자들은 지수 하락에 불안해 하지 말고 내용이 알찬 기업들을 적극 매수해야 할 때라고 본다"며 "태평양물산을 비롯해 PBR(주가순자산비율)이 0.5배도 안되는 저평가 종목과 수익성이 뛰어나고 배당 이익이 높은 종목들은 지금이 저가매수 기회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김효진 기자 jinh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