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가 디오텍과 인프라웨어 등 스마트기기 관련 부품업체의 지분을 인수할 것이라는 설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

삼성전자는 23일 “디오텍 및 인프라웨어 지분 인수를 추진한다는 보도와 관련, 사실이 아님을 밝힌다”고 공시했다. 디오텍과 인프라웨어 역시 같은 내용의 공시를 냈다.

디오텍은 “삼성전자의 인수 제안을 받은 사실이 없다”고 공시했고, 인프라웨어는 “삼성전자의 지분 인수 관련 보도는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디오텍과 인프라웨어는 삼성전자가 투자 전제조건으로 배타적 부품 공급을 요구한 일도 없다고 밝혔다.

유승호 기자 us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