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표 은유진)는 최근 자사 PC백신제품 ‘바이러스체이서8.0’과 통합보안관리솔루션 ‘SGA-SC 2.0’이 CC인증(국제공통평가기준; Common Criteria)을 획득했다고 26일 밝혔다.

SGA는 공공 기관에 정보보호제품을 납품하기 위한 필수조건인 이번 CC인증 획득을 시작으로 공공 시장을 집중 공략해 내년도 엔드포인트보안 사업부문의 매출을 올해보다 100%정도 끌어올릴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이번에 CC인증 획득을 획득한 ‘바이러스체이서8.0’은 신·변종 악성코드도 사전에 차단할 수 있는 백신 프로그램 본연의 기능에 충실한 제품이다. 지난달 특허를 취득한 ‘악성 프로세스의 행위를 기반으로 한 악성코드 차단기술’이 적용된 프로액티브(Proactive) 방식의 BODAR(Behavior Oriented Detection At Run-time) 엔진이 탑재됐다. 기존 타 제품의 패턴 기반 시그니쳐 방식으로는 수시로 발생하고 있는 신·변종 악성코드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없다고 보고, 3년 간의 연구개발 과정을 거쳐 개발했다는 게 회사측 설명이다.

SGA는 악성코드로 인해 PC내에서 발생하는 행위를 집중적으로 분석해 총 130여개에 이르는 악성 프로세스의 분류 기준을 마련했다. 이를 통해 패턴 시그니쳐가 미처 제작 및 배포되지 못한 신·변종 악성코드라도 사전에 실행을 차단할 수 있는 기능이 대폭 강화했다. 패턴 정보를 업데이트하는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PC실행속도 저하, 메모리 점유율 증가 등의 문제도 기존 제품 대비 20% 이상 개선됐다.

나상국 SGA 엔드포인트보안 사업부문 상무는 "이번 CC인증 획득으로 관공서에 납품하던 기존 제품 대신 사전차단기능으로 특화된 신제품을 공급할 수 있게 돼 공공기관 분야 백신 매출이 100%이상 증가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악성코드를 사전에 차단하는 기술이 한 단계 진화한 제품인만큼 공격적인 홍보 및 마케팅을 통해 국내 백신 시장에서의 점유율을 높여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SGA는 바이러스체이서8.0 CC인증 획득 기념 이벤트를 진행한다. 바이러스체이서 트위터 계정을 (@virus_chaser)을 팔로우 하고 축하 메시지를 보내면 선착순 500명에게 소정의 경품이 제공될 예정이다.

SGA는 앞으로 트위터를 통해 고객과의 접점을 강화하고, 보안과 관련된 다양한 정보를 제공할 수 있는 수단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SGA는 현재 바이러스체이서 제품 홍보 및 고객 소통 채널로서 홈페이지(http://www.viruschaser.com ) 및 커뮤니티(http://cafe.naver.com/sga24)를 운영하고 있다.


한경닷컴 정형석 기자 chs8790@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