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적발표 후 기관 등 매수세 꾸준…대덕전자·아시아나도 '관심'
호텔신라ㆍ한샘 오르는 이유? 실적이 좋잖아

중 · 소형주에 대한 투자심리를 좌우하는 '무게중심'이 모멘텀(계기)에서 실적으로 이동하고 있다. 바이오 엔터테인먼트 등 실적보다는 모멘텀에 의해 주가가 결정되는 업종의 상승세가 주춤해진 가운데 3분기 어닝시즌이 본격화되면서 실적개선세가 뚜렷한 중 · 소형주에 매기가 몰리고 있다.

3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시가총액 2조원 미만 중 · 소형주 가운데 3분기 영업이익이 증권사들의 컨센서스(추정치)보다 좋게 나온 종목이나 4분기 영업이익 컨센서스가 상향 조정되고 있는 종목의 상승세가 두드러지고 있다.

3분기 '깜짝 실적'을 내놓은 종목은 내수주에 집중돼 있다.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호텔신라(75,900 -0.78%)는 컨센서스 대비 26.17% 많은 329억여원의 영업이익을 올렸다. 이날 3만9600원에 마감한 호텔신라의 지난 9월 초 이후 상승률은 29.83%다. 컨센서스보다 5.93% 많은 111억원대 영업이익을 낸 한샘도 지난달 이후 본격적인 상승세를 나타내 이날까지 14.72% 올랐다.

4분기 컨센서스가 상향 조정되고 있는 종목들의 강세도 두드러진다. 스마트폰 판매가 호조를 보이면서 수혜를 보고 있는 중 · 소형 정보기술(IT)주인 대덕전자 인터플렉스 등이 대표적이다.

이들 종목이 실적 기대감으로 강세를 보이고 있는 것과 달리 바이오 엔터주 등 모멘텀에 의해 주가가 좌우되는 업종은 주춤한 상황이다.

호주 보건당국이 신제품 메디톡신의 임상 2상시험을 승인했다고 전날 발표한 메디톡스는 호재에도 불구하고 이날 2.82% 하락한 2만700원으로 마감했다. 드라마 '뿌리 깊은 나무'가 인기를 모으면서 긍정적인 영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됐던 IHQ도 지난달 20일부터 하락세로 돌아서 이날까지 27.72% 내렸다.

송종현 기자 screa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