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날 뉴욕 증시가 4%대 폭락하는 등 미국발 악재에 코스피 지수도 급락하면서 지수를 추종하는 상장지수펀드(ETF)간의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

지수의 등락폭의 2배로 움직이는 레버리지 ETF는 낙폭을 키우는 반면, 지수와 반대로 움직이는 리버스 ETF는 강세를 보이는 중이다.

5일 오전 9시2분 현재 레버리지 ETF인 TIGER 레버리지는 7.23%, KODEX 레버리지는 7.34% 굴러 떨어지고 있다.

코스피 지수가 현재 4.28% 폭락하면서 이들 레버리지 ETF들이 그보다 2배 가까이 하락하고 있는 것이다.

낙폭이 큰 업종 중심의 섹터 ETF도 하락세가 가파르다. KODEX 에너지화학은 7.58%, TIGER IT는 6.61%, TIGER 철강은 6.45%, TIGER 자동차는 6.25%, KODEX 자동차는 5.40%, TIGER 반도체는 5.95% 급락중이다.

뉴욕 증시 급락에 나스닥 지수를 추종하는 TIGER 나스닥과 TIGER S&P500도 각각도 5.18%, 4.42% 하락하고 있다.

반면 리버스 ETF 투자자들은 신바람이 났다.

KODEX 인버스는 4.26%, KOSEF 인버스는 4.37%, TIGER 인버스는 4.04% 상승하는 중이다.

한경닷컴 김다운 기자 kdw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