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투자업계가 고졸 출신 신규 채용비율을 단계적으로 높이기로 했다. 향후 3년간 업계가 신규 채용할 고졸 예정 인력은 1063명이다.

한국금융투자협회는 28일 정부의 학력차별 철폐와 사교육비 문제 해소노력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기 위해 업계와 공동으로 고졸 채용비율을 지난해 4.7%(134명)에서 올해 8.8%(293명),내년 13.2%(362명),2013년 15.4%(408명)로 높일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금투협은 지역 교육청과 연계해 현재 3개교와 추진 중인 특성화고 산학협력 프로그램을 전국으로 확대,운영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박성완 기자 ps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