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부증권은 28일 다음달 증시에서 대외 불확실성 및 경기 우려가 낮아지겠지만 최적 매수 시기는 9월께 나타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양해정 동부증권 애널리스트는 "유럽과 미국의 문제는 점차 수위가 낮아지고 있고, 경기에 대한 우려도 다음달이 마지막일 가능성이 높아 8월엔 시장의 색깔이 점차 바뀔 것"이라며 "경기선행지수 반등이 점차 확실하게 드러나면서 점차 모멘텀과 성장이라는 인자가 발현될 전망"이라고 밝혔다.


실적 투자심리와 모멘텀을 고려하면 정유와 자동차가 가장 유망한 업종이라고 평가했다. 정보기술(IT)의 경우 점차 바닥권을 벗어나면서 최소한 시장과 같은 흐름을 나타낼 것으로 예상했다.


다만 실적에 대한 투자심리와 모멘텀 측면에서 시장은 아직 최적 매수신호를 보내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실적 투자심리가 개선되는 시기가 곧 다가올 전망이고 대략 9월 중엔 최적 매수신호가 나올 것"이라며 "경기사이클이 바닥을 지나가고 있다는 인식으로 이익개선에 대한 기대가 높아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경닷컴 오정민 기자 bloom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