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B투자증권은 18일 에 대해 "테라의 성공은 오히려 축복"이라며 투자의견을 기존 '매수'에서 '강력매수'로 올리고 목표주가 33만원을 제시했다.

최찬석 연구원은 보고서에서 "NHN이 최근 내놓은 게임 테라 탓에 엔씨소프트 주가가 최근 4거래일 간 15%나 하락했다"며 "하지만 테라가 엔씨소프트의 펀더멘털(기초체력)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이라고 지적했다.

최 연구원은 "테라의 성공에도 불구하고 지난 16일 기준 PC방 사용량은 엔씨소프트의 아이온이 전주 대비 9.1%, 리지니1이 9.1% 하락했고 리니지2는 19.3% 증가했다"며 "이정도 트래픽 하락은 상당히 선방한 결과"라고 했다.

그는 "엔씨소프트의 PC방 비중은 전체 트래픽의 약 20%에 그치고 있고 나머지 80%는 개인 계정인데, 개인계정에는 큰 영향이 없는 것으로 보인다"며 "테라의 무료 서비스를 받고 있으면서 엔씨소프트 게임의 결제를 중단할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진단했다.

최 연구원은 "테라보다 더 뛰어날 것으로 보이는 엔씨소프트의 신작 블레이드앤소울과 길드워2가 흥행에 성공할 가능성은 더 높다졌다"며 "결국 국내 게임 시장은 우수한 게임만 있다면 유저들이 돌아올 수 있는 성장 잠재력이 큰 산업이라는 게 입증됐다"고 했다.

그는 "테라의 경우 NHN이 퍼블리싱만 맡지만, 블레이드앤소울과 길드워2는 직접 개발과 해외 판권까지 확 보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최 연구원은 "블레이드앤소울의 경우 올 상반기 중 1차 비공개시험판(CBT) 서비스를 한다면 연내 공개시험판(OBT) 서비스를 하는데 문제가 없을 것"이라며 "길드워2 역시 올해 중 1차 비공개시험판 서비스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경닷컴 안재광 기자 ahnjk@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