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증권은 17일 탄탄한 여행 수요 속에서 의 시장지배력이 강화되고 있다며 모두투어에 대한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4만8500원을 유지했다.

한익희 현대증권 연구원은 "원·달러 환율이 강한 하락 압력을 받고 있는 가운데 유가는 안정화될 것으로 전망된다"며 "민간소비도 4~5% 확장될 것으로 기대돼 올해도 여행수요는 강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지난 13일 마감 기준으로1~3월 월별 선예약 동향은 각각 32%, 48%, 49%를 기록해 탄탄한 여행 수요를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또 아시아나항공이 소속돼 있는 스타얼라이언스의 대매수수료 폐지로 모두투어의 시장지배력이 커질 것으로 판단했다.

한 연구원은 "지난해 대한항공이 대매수수료를 폐지하자 모두투어의 시장점유율은 2009년 6.5%에서 지난해 8.3%로 상승했다"며 "아시아나항공이 오는 4월에 국내외노선에서 항공권 대매수수료를 전면 폐지하면 모두투어의 시장점유율은 9.2%를 무난히 넘어설 것"이라고 밝혔다.

올 4분기 실적에 대해서는 "모두투어는 영업이익 17억원을 기록해 전년동기 대비 흑자전환했다고 밝혔다"며 "전반적으로 실적이 호전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한경닷컴 정인지 기자 injee@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