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 투자자들의 계좌수익이 확 변하고 있다. ‘워랜버핏’처럼 종목을 발굴하는 ‘슈퍼개미’ 장진영 소장 덕분이다. 그는 10년이라는 세월동안 대시세 종목을 단번에 집어내며 손실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개인 투자자들에게 희망을 선사하고 있다.

‘한국의 워랜버핏’ 장진영 소장의 투자비책은 3,000원 대의 현대미포조선을 개인 투자자들에게 추천된 이후 더욱 더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누구도 관심을 보이지 않았던 현대미포조선이 40만 원대로 껑충 뛰는 기염을 토했기 때문이다. 여느 증권 전문가들과 차원이 다른 시세를 분출, 한마디로 대박을 터트린 셈이다.
'한국의 워렌버핏' 10년 넘도록 개인위해 무료봉사!

이 밖에도 장진영 소장은 바닥권 저평가 종목으로 확연히 다른 수익을 달성, 개인 투자자들로부터 든든한 지지를 받고 있다. 2004년 산성피앤씨는 4,000%가 넘는 수직상승을 했고 2007년 이화공영은 한 달 만에 3,000% 이상 급등했다.

“단기적으로 주가는 본연의 가치와 상관없이 수급과 시장상황에 의해 정반대 방향으로 움직일 수 있습니다. 그러나 결국 해당 종목은 놀라울 정도로 해당 가치를 향해 회귀합니다. 인생역전을 노린다면 이 같은 저평가 가치주에 인생을 투자할 필요가 있습니다.”

기관과 외인, 큰손의 힘 앞에서 대박을 터트리기 어려운 개인 투자자들에게 자신 만의 투자비책 그리고 종목을 공개하는 장진영 소장은 손실로 힘들어하는 이들을 위해 조언을 하는데도 열심이다.

“지금처럼 투자환경이 좋지 않은 상황에서야 말로 개인 투자자들은 선택과 집중에 온 힘을 쏟아야 합니다. 가치와 실적에 상관없이 수급과 시장상황에 의해 흙속에 묻혀있는 진주종목이 많기 때문입니다. 과거보다 더욱 큰 수익이 날 수 있는 기회의 시장이 다가오는 만큼 성공투자를 위해 사력을 다해야 할 것입니다.”

장진영 소장은 아울러“ 급등하는 종목의 조건을 이해만 한다면 누구나 대시세 분출주를 발굴할 수 있다”면서 “최근 시장에서 크게 이슈가 되고 있는 대우조선해양(22,500 +2.04%), 현대차, LS, 우경철강, 에스엠, 영우통신, 대아티아이, 인프라웨어, 포휴먼, 제룡산업 등도 간단한 투자비법만 익히면 사전에 바닥권에 충분히 매집할 수 있는 종목”이라고 강조했다.

방황하는 개인 투자자들을 위해 증권사관학교(http://www.jnbstock.com ) 무료방송에 10년 주식투자 노하우를 명쾌하게 공개하는 장진영 소장은 ‘기회의 시장, 주식시장’에서 모두가 승자로 자리매김하는 그 날까지 자신의 본분을 충실히 수행할 것을 다짐했다. 또한 증권정사관학교를 통해 무료로 고급 투자전략을 제공하는데 힘쓰겠다고 밝혔다.

※ 본 자료는 정보 제공을 위한 보도자료 입니다. 증권사관학교 (http://www.jnbstock.com )


▶ [화보] '요정' 유진, 청순 벗고 섹시 입다!…데뷔 첫 파격 화보
▶ [화보] 비치발리볼 '엉덩이 뒤로 은밀한 사인'
▶ [화보] 황정음, '깜찍 섹시' 팔색조 매력 화보 공개
▶ [화보] 조여정, 구릿빛 피부로 섹시미 과시
▶ [화보] 日 그라비아★ 호시노 아키, 최강 섹시로 한국 상륙!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