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8월 5일 팍스TV 투자전략 방송



국내 최대 증권포탈 사이트 팍.스.넷(www.paxnet.co.kr) 의 증시 분석가 [네잎클로버]는 현 시장에 대해 다음과 같이 전망하고 있다.









함께하는 모든 투자자들에게 행운을 가져다 주는 [네잎클로버 전문가카페]! ▶ [네잎클로버] 전문가카페 둘러보기 (http://procafe.moneta.co.kr/eurima) (준회원은 무료로 체험해 보실 수 있습니다)



팍.스.넷(www.paxnet.co.kr) 의 증시 분석가 [네잎클로버]는 5일 팍스TV에 출연하여 다음과 같은 의견을 밝혔다.



◎ KOSPI “N”자형 반등이 진행되고 있다!

이번 주, 전고점 돌파로 증시에서는 오히려 상승세에 대한 부담감이 높아지면서 당분간 지수 자체의 흐름보다는 개별 종목이나 업종에 대한 호재와 악재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모습이다. 단기적인 흐름을 쫓아가다가는 엇박자 매수/매도를 할 수 있는 시기인 것이다. 2분기 실적시즌이 글로벌 악재에 가리워지긴 했지만 국내증시는 펀더멘탈 양호라는 강한 체력으로 온갖 시련을 겪어내고 N자형 상승을 준비하는 중이다. 그러나 3분기에도 국내주식의 가격적 메리트는 존재하지만 지수의 상승폭을 가속화시킬 요인은 그리 많지 않다. 연초부터 내내 국내증시를 괴롭힌 남유럽문제가 서서히 해소되면서 상승폭은 나오겠지만 이에 역으로 작용할 경기둔화가 다시 발복을 잡아채면서 또다시 질질 끌리는 증시의 모습이 연출될 것이다.



◎ 발 빠른 움직임만이 수익을 낼 수 있다.

최근 우리가 주목해야 할 것은 오늘 건설업의 반등이 단순 기술적 반등인지 중장기적인 반등인지 여부를 떠나 ‘상승모멘텀' 자체에 강한 반등이 나와주었다는 것이다. 현재 DIT 완화에 대한 시장과 정부 부처에서도 각각 의견이 갈리지만 증시는 호재로서 강한 반등을 보여주었다. 그리고 미 증시의 연관성보다 중국에서 부동산 긴축 정책에의 조절 가능성이 비춰지면서 건설주들의 반등은 지속되고 있다. 하지만 이와 반대로 은행주들은 고전하는 모습이었다. 며칠 전까지만 해도 ‘금리인상 = 은행주 호재, 건설주 악재’의 공식을 내세우던 개인들의 전략에 정반대의 행보를 보여주는 것이다. 또한 이것은 불확실성에 대한 우려감이 하나의 악재로 작용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 KOSPI의 강세가 지속되려면 원/달러가 전저점(1,170)을 하향해야 한다

KOSPI의 강세와 달리 현재 원화 값은 상대적으로 약하다. 국내경제의 펀더멘털이 좋다면 주가의 강세처럼 원화 값도 강세를 보여줘야 하지만 현재 환율은 1,200원 이상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더군다나 최근 글로벌 달러의 약세가 가속화되는 동안 원화는 달러대비 약세를 보이고 있다. 이러한 원화의 약세 요인은 글로벌 경기둔화와 유럽 재정적자 우려의 합작품이다. 따라서 국내증시의 강세가 추세적으로 전개되려면 원/달러 환율이 전저점(1,170원)을 뚜렷하게 하향해야 한다. 외국인의 7일 연속 순매수가 지속되기 위해서는 외국인투자가 입장에서 원화 값은 올라야 좋다. 글로벌 달러의 약세에도 불구하고 달러대비 원화의 상대적 약세는 외국인 매수의 약화에 영향을 줄 수 있기 때문이다. 급락 후 일정수준 가격이 올랐던 글로벌 증시와 위험 통화, 상품 등을 상승 시킬 모멘텀이 필요하지만, 다시금 재차 하락압력을 받고 있다. 환율이 전저점을 통과하기 위해서는 글로벌전체적으로 위험선호의 투심이 강해져야 한다. 지난주 인텔의 서프라이즈 실적과 그리스 국채발행성공, 미 금융개혁법의 예상보다 낮은 수위, 골드만 삭스와 SEC간의 원만한 해결단계 돌입, BP사의 원유 누출 차단이라는 '호재'에도 불구 미증시는 하락했다. 이런 좋은 ‘먹잇감'을 두고도 하락한 이유는 결국 경기회복 속도 둔화와 기업실적 모멘텀 둔화가 원인이다. 이번 미국 어닝시즌의 핵심은 IT이지만 인텔효과를 보지 못한 채 국내증시에 영향력 높은 필라델피아 반도체지수마저 하락하며 실적 모멘텀이 약화되고 있다.



보다 자세한 오늘의 시황은 동영상을 참고하세요.



[핫이슈 종목 게시판]

바이오니아(12,650 +2.85%)/큐로홀딩스/제룡산업/IHQ/SNH/쌍용차/알앤엘바이오/한솔제지/태광이엔시/알에스넷



※ 본 자료는 정보제공을 위한 보도자료입니다. 한경닷컴 컨텐츠제공처의 전문가별 전략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