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시 분석가 [불곰]은 글로벌 IT 1위 기업과 손잡은 극비종목을 제시했다.



동사는 외국인, 기관, 大규모 자금을 들고 있는 큰손들이 대대적으로 물량을 매집하고 있는 7월장을 시작점으로 8월까지 유례없는 시세랠리 펼칠 종목이다. 특히 특급재료가 조만간 시장에 노출되면 사고 싶어도 물량없어 못 살 정도로 씨가 말라가고 있으며, 최근 급등한 ‘일진다이아’ 이상의 펀더멘탈과 성장성으로 급등파동 연출 시킬 종목이다.



더욱이 동사의 자본금이 100억에 불과한 중소기업인데, 매출액 1조원이라는 천문학적인 실적 발표를 기다리고 있다. IT의 핵심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는 기업으로 실적 대폭증이라는 엄청난 재료까지 더해졌는데, 특히 글로벌 IT 1위 기업과 손잡으면서, 최소 10년 동안 기하급수적인 수주물량이 확보되어 있는 코스닥 기업 중에서 유일하게 살아남을 수 있는 [명품종목]이라는 것이다.



게다가 최근 수급측면에서도 거대한 자금이 급속히 유입되는 것을 확인했는데, 수개월 간에 걸쳐 매집에 열을 올리고 있던 세력들이 더 이상 시간을 지체할 수 없었는지, 몇 일간 모든 이평선을 돌려세우며, 상승 각도를 높이고 있어, 최고의 매수기회를 주고 있다.



더 이상의 최고의 IT종목은 없다라는 생각을 가지고 이 종목을 절대 놓치지 말길 바란다.



첫째. 자본금 100억 기업이 실적 폭증을 만들다!



그렇다. 유가증권 시장에서 찾아보기도 힘든 실적폭증을 통해, 역사적으로 유례없는 [실적 가치주]의 표본을 보여주고 있다. 턴-어라운드, 어닝-서프라이즈만 해도, 주가는 급등하는, 실적300배 폭증. 앞으로 주가의 방향성은 여러분의 상상에 맡기도록 하겠다.



둘째. 드디어 모든 경쟁을 뚫고 글로벌 IT 1위 기업과 손잡았다!



고작, 종업원수 400여명의 중소기업이 단하나의 'IT극비'기술력으로 글로벌 IT 1위 기업과 손잡으며, 역사적으로 유례없는 수주물량이 쏟아지고 있다. 곧, 코스닥 1위 탈환이 문제가 아니다. 만일 거래소 등록되면, 주가는 '상상불가'의 가격권에 놓여있을 것이다.



셋째. 실적+재료, 매집에 매집 거듭!



곧, 엄청난 기업의대변신을 감지한 세력들의 매집이 3차적으로 이루어지고 있다. 시가총액과 거래대금 그리고 외인 보유 비중 분석을 통해 알 수 있는 사실은, 시장에 나와있는 유통물량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사실이다. 그렇다, 그나마 있는 물량이라도 거머쥔다면, 상상이상의 급등수익을 안겨줄 특급 종목이다.



다시금 말하지만, 곧 시장에 재료가 뜨는 순간, 더 이상 여러분의 종목이 아니라는 것만 알아두길 바라며, 되는대로 있는 물량만이라도 필사적으로 챙기길 바란다. 짧게 먹고 나갈, 허접한 종목이 아니다. 딱, 1달만 묶어둔다면, 주식인행을 통째로 바꿀 최고의 종목임을 잊지 말아야 할 것이다.



[오늘의추천] ☎ 060-800-4300 전화 ▶ 연결 1번 ▶ 741번 [불곰]



※ [오늘의추천] 베스트 전문가



◎ 조금규소장 (☎ 060-800-4300 ▶ 1번 ▶ 742) : 원금회복 단번에 만회할 초저평가주!

◎ 핵폭풍 (☎ 060-800-4300 ▶ 1번 ▶ 463) : 마지막 매수기회, 이번주 재료 터지며 날아갈 종목!



ARS정보 이용 시 정보이용료 30초 당 2,000원(VAT별도)이 부과된다.



[핫이슈 종목 게시판]

광전자(2,050 +0.74%)/풍산/이수페타시스/모건코리아/클라스타/엘디티/SK증권/이미지스/에이프로테크놀로지/에이스앤파트너스





■ 추천종목은 기사가 게재되는 연관 종목과 다를 수 있으니 추천 종목명을 꼭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 [오늘의추천] 전문가는 일임매매, 수익률 보장 등의 불법행위를 하지 않으며, ‘전문가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 추천종목 더보기 : http://pax.hankyung.com/today_recom/bbs/board.php?bc_id=informercial&cmp=hankyung





※ 본 자료는 정보제공을 위한 보도자료입니다. 본 정보는 한국경제신문, 한경닷컴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제공되는 정보는 참고 자료일 뿐이며, 본 사이트를 통해 제공된 정보에 의해 행해진 거래에 대해서 당사는 법적인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