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자동차 생산업체인 CT&T는 3일 부산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회의에 전기차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G20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회의는 이날 차관회의를 시작으로 오는 5일까지 동백섬 누리마루 APEC 하우스에서 열린다.

회의 참가자들은 CT&T가 제공하는 전기차 `e존' 7대를 이용해 숙소인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1㎞ 거리의 회의장까지 이동하게 된다.

CT&T 관계자는 "숙소에서 회의장까지 이동하는 도로가 일반 자동차로 이동하기에는 좁아 회의 주최 측에서 차량 제공을 요청했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기자 honeybe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