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본 투자전략은 투자의 참고자료이며, 한경닷컴 컨텐츠제공처의 전문가별 전략입니다.



증시 전문가 [불곰]은 투자전략을 통해 다음과 같은 의견을 밝혔다.



금일 필자는 HTS 잔고평가를 억대로 만들어줄, 글로벌 IT 1위 기업과 손잡은 ‘극비’종목을 소개코자 한다.



외인, 기관, 대규모 자금을 들고 있는 큰손까지 대대적인 물량 매집에 나선 흔적을 곳곳에서 확인했는데, 여기에 조만간 특급재료가 터지며 5월까지 사상 유례없는 상한랠리를 펼칠 정말 믿기 어려운 종목이라 단언한다.



곧 시장에 공시로 뜨겠지만, 그 때는 이미 늦는다. 사고 싶어도 물량이 없어 ‘제2의 보성파워텍’ 이상의 급등시현을 뜬 눈으로만 쳐다봐야 하는 상황이 펼쳐질 것이기에 지금 당장 단돈 100만원만 있어도 절대 놓쳐선 안될 것이라 다시 한번 강조한다.



동사는 자본금 100억원 밖에 되지 않는 조그마한 중소기업이지만, 매출액 1조원이라는 천문학적 실적 발표는 물론, IT의 핵심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는 기업으로 당기순이익만 무려 300배 폭증한 트리플 A+ 재료 또한 대기 중에 있어 필자를 믿고 단 3일간만이라도 물량확보에 적극 나선다면, 넘쳐나는 계좌수익에 입을 다물지 못하게 될 것이다.



특히, 글로벌 IT 1위 기업과 손잡으면서, 최소 10년 동안 기하급수적인 수주물량이 확보되어 있는 코스닥 기업 중에서 유일하게 살아남을 수 있는 [명품종목]이라는 것을 머릿속에 새겨둬야 한다. 체결강도 500% 뜨는 순간부터, 현 가격대는 바닥권의 가격권으로 탈바꿈 할 것이다.



IT의 신혁명 '극비'종목의 매수 포인트는 다음과 같다.



첫째, 자본금 100억 기업이, 300배 실적 폭증을 만들다.



유가증권 시장에서 찾아보기도 힘든 실적폭증을 통해, 역사적으로 유례없는 [실적 가치주]의 표준을 만들고 있는 기업이다. 턴-어라운드, 어닝-서프라이즈만 해도 주가는 수배 급등하는 마당에 실적300배 폭증이라는 도저히 믿기 힘든 실적재료는 앞으로 주가가 얼마나 뛸지 여러분의 상상에 맡기도록 하겠다.



둘째, 드디어, 모든 경쟁을 뚫고 글로벌 IT 1위 기업과 손잡았다.



고작, 종업원수 400여명의 중소기업이 단 하나의 'IT극비'기술력으로 글로벌 IT 1위 기업과 손잡으며, 역사적으로 유례없는 수주물량이 쏟아지고 있다. 곧, 코스닥 대장주 등극은 시간문제다.



셋째, 실적발표 앞두고, 매집에 매집 거듭.



곧, 실적발표 앞두고 세력들의 매집이 3차적으로 이루어지고 있다. 시가총액과 거래대금. 외인보유 비중 분석을 통해 알 수 있는 사실은, 시장에 나와있는 유통물량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사실이다. 그렇다. 그나마 있는 물량이라도 거머쥔다면, 단기간에 [상상이상]의 '억대계좌'를 만들 것이다.



공시가 뜨는 순간, 더 이상 여러분의 종목이 아니라는 것만 알아두길 바라며, 되는대로 있는 물량만이라도 필사적으로 챙기길 바란다. 짧게 먹고 나갈, 허접한 종목이 아니다. 딱, 1달만 묶어두시고, [인생역전] 드라마를 느껴보길 바란다.



[오늘의추천] ☎ 060-800-4300 전화 ▶ 연결 1번 ▶ 741번 [불곰]



※ [오늘의추천] 베스트 전문가



◎ 황제불패 (☎ 060-800-4300 ▶ 1번 ▶ 745) : 최초특허! 수십년 세계를 독점할 초대형랠리 기대주!

◎ 골드리치 (☎ 060-800-4300 ▶ 1번 ▶ 319) : 지금 잡으면 100만원 자금도 부자되기 충분하다!



ARS정보 이용 시 정보이용료 30초 당 2,000원(VAT별도)이 부과된다.



[핫이슈 종목게시판]

알에프텍(11,750 +3.98%)/이미지스/아이피에스/오공/디에이피



■ 추천종목은 기사가 게재되는 연관 종목과 다를 수 있으니 추천 종목명을 꼭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 [오늘의추천] 전문가는 일임매매, 수익률 보장 등의 불법행위를 하지 않으며, ‘전문가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 추천종목 더보기 : http://pax.hankyung.com/today_recom/bbs/board.php?bc_id=informercial&cmp=hankyung



※ 본 자료는 정보제공을 위한 보도자료입니다. 본 정보는 한국경제신문, 한경닷컴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제공되는 정보는 참고자료일 뿐이며, 본 사이트를 통해 제공된 정보에 의해 행해진 거래에 대해서 당사는 법적인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