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본 투자전략은 투자의 참고자료이며, 한경닷컴 컨텐츠제공처의 전문가별 전략입니다.



증시 분석가 [적색계좌]는 투자 전략을 통해 다음과 같은 견해를 밝혔다.



정말 말이 필요 없는 급등 직전의 종목을 찾았다. 필자가 볼 때 이 종목은 단기간 재료 뜨며, 상한가 몇 방 나오고 물러날 시시한 종목이 아니며, 필자가 추천 후 1000% 폭증의 대박을 터뜨려줬던 케이디씨, 다날, 덕산하이메탈, 보성파워텍을 능가할 종목임을 분명히 한다. 이에 필자의 지난 대박 추천주를 놓쳤던 분들이라면, 필히 이번만큼은 하늘이 두쪽 나도 반드시 매수해 두어야 할 것이다.



내일이라도 당장에 언론에 공개되면, 상한가로 직행할 만큼 극도의 긴장감이 서려 있는 1급 기밀 재료를 보유한 1000원대 저평가 종목을 공개한다.



이 종목은 대박을 터뜨리는 종목들의 특징을 모조리 갖추고 있는 특급 재료주로, IT산업에 큰 회오리를 몰고 올 혁명적인 NEW테마가 임박했다는 사실과 단기 급등 최고의 재료 M&A 등 쏟아지는 재료가 고스란히 주가에 반영될 수 밖에 없는 3월 장 최대의 돌풍 종목이다.



분명하게 말하지만, 만약 이보다 좋은 종목이 있다면 그것은 거짓말이거나 급등 중인 종목이 확실할 것이다. 미래 신성장 첨단산업으로 중무장하여 시세폭발의 대형사고를 치려 하는 이 종목은 거래세력이 유통물량을 싹쓸이 매집하고 있어, 이제 한방이 터지는 변곡점에 바짝 다가선 상태라 주식 초보자라고 하여도 손쉽게 매수하여 수익이 절로 날 수 밖에 없다.



침이 마르도록 칭찬해 주고 싶은 종목 [폭풍의 맥]은 다음과 같다.



첫째, 10배 뛴 케이디씨 상승초기와 똑 닮은 꼴!

상한가 몇 방 치고 물러날 그런 시시한 종목이 아니다. 조만간 신IT의 1급 재료를 터뜨리며 200~300% 급등할 것으로 예상되는 데, 이는 단지 적정주가로의 회귀일 뿐, 사실상 IT산업의 신혁명을 이끌 신기술이기에 상한가에도 사려는 매수잔량이 적어도 수백만주는 쌓일 것이다.



둘째, 단기 급등 최고의 재료 M&A!

주식시장 단기 급등 최고의 재료로 손꼽히는 M&A! 이것만큼 더 확실한 급등재료가 또 어디 있겠는가! 주가의 방향성은 여러분의 상상에 맡기도록 하겠다.



셋째, 망설이면 놓친다. 3월 첫 폭등은 무조건 이 종목에서 터진다!

아직 제대로 된 급등주를 한번도 잡아보지 못한 투자자라도 괜찮다. 너무나 저평가된, 그래서 더욱 매력적인 종목으로, 폭발적인 실적증가와 끊임없이 터질 초대형 재료들은 수익상승을 작렬시키고도 남을 것이라 자신한다.



만일 오늘 이 종목 놓친다면, 2010년 한해를 두고두고 후회하게 될 것이다. 아무리 생각해 봐도, 세력이 날리는 대로 날라갈 수 밖에 없는 최상의 조건을 갖춘 종목으로, 추천 후 9~10배 뛴 케이디씨, 다날, 덕산하이메탈, 서화정보통신(829 0.00%), 기산텔레콤 이상의 시세폭발을 편안하게 경험할 수 있기에, 이 종목만큼은 절대 놓치지 않기를 당부한다.



[오늘의추천] ☎ 060-800-4300 전화 ▶ 연결 1번 ▶ 413번 [적색계좌]



※ [오늘의추천] 베스트 전문가



◎ 주식독법 (☎ 060-800-4300 ▶ 1번 ▶ 842) : 단독공개, 세명전기 넘어설 브라질철도 최대 수혜주!

◎ 불곰 (☎ 060-800-4300 ▶ 1번 ▶ 741) : 종자돈 10배로 늘려준, 제2의 다날을 잡아라!



ARS정보 이용 시 정보이용료 30초 당 2,000원(VAT별도)이 부과된다.



[핫이슈 종목게시판]

이미지스/일지테크/오스템/서화정보통신/프럼파스트



■ 추천종목은 기사가 게재되는 연관 종목과 다를 수 있으니 추천 종목명을 꼭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 [오늘의추천] 전문가는 일임매매, 수익률 보장 등의 불법행위를 하지 않으며, ‘전문가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 지난 추천 보기 : http://www.hankyung.com/news/app/newslist.php?sid=010290&nid=200&type=1



※ 본 자료는 정보제공을 위한 보도자료입니다. 본 정보는 한국경제신문, 한경닷컴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제공되는 정보는 참고자료일 뿐이며, 본 사이트를 통해 제공된 정보에 의해 행해진 거래에 대해서 당사는 법적인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