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이 국내외 금융사의 주가연계증권(ELS) 수익률 조작 의혹에 대해 수사에 착수했다.

4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금융조세조사2부(부장검사 진경준)는 미래에셋증권,대우증권,외국계 은행인 캐나다왕립은행(RBC),BNP파리바 등 4개 금융사가 주가를 고의로 떨어뜨려 ELS 고객들에게 손실을 입혔다는 의혹을 금융감독원에서 통보받아 수사에 나섰다.

검찰과 금감원에 따르면 RBC가 운용한 한 ELS 상품은 만기일에 기초 자산인 포스코와 SK의 주가가 최초 기준주가의 75% 이상이면 연 22.0%의 수익을 지급하기로 돼 있다. 그러나 지난해 4월 만기 상환일에 장 종료를 앞두고 대규모 매도 물량이 쏟아지는 바람에 SK의 주가가 최초 기준주가의 75% 미만으로 떨어졌다. 검찰은 이 은행이 대량으로 매도 주문을 내 고의로 주가를 하락시켰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 검찰은 나머지 3곳의 금융기관도 같은 수법으로 기초자산 종목을 대량으로 팔아 수익률을 조작했는지 조사 중이다. 검찰은 증권사 담당 직원과 상사의 전화 녹취와 이메일 내용도 확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사들은 주식 매도 당시 주가 조작 의도가 없었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져 검찰의 고의성 입증이 수사의 관건이 될 전망이다. RBC는 지난해 금감원 조사를 받고 국내 철수 결정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ELS란 코스피200지수나 개별 종목의 주가를 기초자산으로 하는 상품으로 만기일에 미리 정해 놓은 지수나 주가를 유지하면 약정된 수익률대로 지급하지만 그렇지 않으면 원금과 수익을 지급받지 못할 수도 있다.

임도원 기자 van769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