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설社 퇴직연금제 의무 도입 등 활성화 조치 실시
2020년 최대 200조…장기투자자금 증시 유입 전망
퇴직연금시장 내년부터 커진다

내년부터 국내 퇴직연금 시장이 급격하게 커져 2020년에는 최대 200조원에 달할 것이란 분석이 나왔다. 근로자퇴직급여보장법 개정안이 내년에 국회를 통과하면 신설 기업들은 퇴직연금을 의무적으로 도입해야 하는 등 퇴직연금 활성화를 위한 각종 조치가 속속 도입되기 때문이다. 전문가들은 그동안 부진했던 퇴직연금 시장이 활성화되면 주식에 장기 투자할 수 있는 '큰손'이 새로 등장하는 것이어서 국내 증시가 한 단계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2010년은 퇴직연금 활성화 원년

3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제4회 미래에셋퇴직연금 국제세미나'에서 신세라 미래에셋퇴직연금연구소 선임연구원은 "제도 도입 4년을 맞은 국내 퇴직연금 시장은 올해 9월 말 기준으로 적립금 규모가 9조1047억원"이라며 "한국의 급속한 고령화 속도를 감안할 때 성장이 매우 느린 편"이라고 분석했다. 2005년 퇴직연금 도입 당시 퇴직연금 시장 규모가 2010년 69조원에 달할 것이라던 전문가들의 전망은 완전히 빗나갔다.

기업퇴직연금 담당자를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퇴직연금 시장 성장이 이처럼 더딘 이유는 무엇보다 '제도에 대한 관심 부족'(30.5%)과 '제도 도입에 따른 비용 부담'(24.6%) 때문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내년부터는 상황이 달라질 것이란 분석이다. 성주호 경희대 경영학부 교수는 "내년에 근로자퇴직급여보장법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할 것"이라며 "개정안이 시행되면 퇴직연금 시장에 긍정적인 변화가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개정안은 △자영업자의 퇴직연금 가입 허용 △신설 기업의 퇴직연금 자동 가입 △확정급여형과 확정기여형 동시 가입 허용 등 퇴직연금 가입을 촉진하는 내용을 다수 담고 있다. 아울러 2011년부터는 현행 퇴직금 제도가 폐지되기 때문에 기업들은 기존의 퇴직금을 퇴직연금으로 전환해야 한다.

◆내년 가입자 수 233만명으로 늘 전망

개정안 통과를 계기로 국내 퇴직연금 시장 규모는 빠르게 확대될 것이란 전망이다. 미래에셋퇴직연금연구소가 2010년 이후 퇴직연금시장 규모를 추정한 결과,올해 163만명이던 퇴직연금 가입자 수는 내년에는 233만명으로 껑충 뛴 뒤 2020년까지 연평균 10.1%씩 증가할 것이란 결과가 나왔다.

퇴직연금시장 내년부터 커진다

이에 따라 퇴직연금 적립금 규모도 올해는 12조원에 불과하지만 내년에는 21조원으로 불어나고 2020년에는 149조원에 달할 전망이다. 신 연구원은 "향후 10년간의 연평균 임금 상승률과 퇴직연금 가입률 등을 보수적으로 가정하고 계산한 전망치"라며 "경우에 따라 최대 200조원까지 불어날 수 있다"고 전망했다.

퇴직연금이 이처럼 늘어도 경제 규모 대비 비중은 주요 선진국에 비해 크게 낮은 수준이 될 전망이다. 2007년 기준으로 국내총생산(GDP) 대비 퇴직연금 비중은 미국이 74.3%,일본은 20.0%에 달한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평균은 75.5%다. 반면 한국은 2020년이 돼도 이 비중이 10.2%에 불과하다. 신 연구원은 "퇴직연금 시장이 2020년 이후에도 꾸준히 커나갈 것"으로 내다봤다.

◆장기 투자 자금 증시 유입 기대

전문가들은 퇴직연금 시장 팽창으로 국내 증시도 한 단계 업그레이드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퇴직연금 적립액 중 상당수가 증시로 흘러들어올 것이기 때문이다. 현행 법에 따르면 퇴직연금 적립액 중 주식시장에 투자할 수 있는 비중은 평균 35%다. 내년의 퇴직연금 적립액 증가분 9조원 중 3조1500억원이 증시에 추가로 유입될 수 있다는 계산이 나온다. 엄돈영 우리투자증권 퇴직연금컨설팅팀 차장은 "2020년의 퇴직연금 규모를 149조원으로 가정하면 약 52조원이 주식 시장에 투자될 수 있다"며 "현재 국민연금 주식투자액(약 23억원)의 두배가 넘는 규모"라고 말했다. 엄 차장은 "선진국의 경우 퇴직연금 중 주식에 투자할 수 있는 비중에 대한 제한이 없다"며 "한국도 향후 주식 투자 비중이 더 확대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손성동 미래에셋퇴직연금연구소 이사는 "퇴직연금은 성격상 장기 투자하는 양질의 자금이라는 점이 중요하다"며 "증시의 변동성을 줄이는 데도 기여할 것"으로 내다봤다.

김동윤 기자 oasis9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