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신증권은 7일 은행株에 대해 금융감독원이 급증하는 주택담보대출을 막기 위해 총부채상환비율(DTI)을 확대 적용키로 한 것은 은행들의 선제적 리스크 관리 측면에서 오히려 긍정적이라는 의견을 내놓았다.



최정욱 대신증권 애널리스트는 "이번 조치로 고액 주택담보대출 증가율은 크게 둔화될 것"이라며 "하지만 부동산 시장 침체 보다는 가격 상승률 둔화 정도의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금융감독원은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주택담보대출 증가세가 지속되자 은행 자율적으로 리스크 관리를 추가로 강화해 7일부터 시행토록 요청했다.



주요 내용은 투기지역에서만 적용되던 DTI를 수도권의(서울, 인천, 경기) 비투기지역까지 확대 적용한다는 것이다. 다만 서민ㆍ실수요자 배려 및 원활한 주택공급 지원을 위해 5000만원 이하 소액대출, 집단대출, 미분양주택 담보대출 등의 경우에는 이번 DTI 적용 대상에서 제외했다.



최 애널리스트는 "이번 조치가 은행의 주택금융 성장률을 저해해 부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란 우려도 있지만 '부동산 버블' 붕괴 시 발생할 부작용을 감안하면 오히려 선제적인 리스크 관리라는 측면에서 은행에 긍정적으로 평가된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변관열 기자 bk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