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계가족 기준, 현대차-롯데-신세계家 순

이건희 전 삼성그룹 회장 직계가족이 보유한 상장사 주식지분 가치가 '한국 주식갑부 가문' 가운데 처음으로 5조원을 돌파했다. 또 주식지분 가치가 1조원을 넘는 주식갑부 가문은 10곳으로 집계됐다.

30일 재벌닷컴에 따르면 이 회사의 재계 총수(오너)와 직계가족이 보유한 상장사 주식지분 가치를 29일 종가기준으로 평가한 결과, 이건희 전 삼성그룹 회장과 부인 홍라희씨, 장남 이재용 삼성전자 전무 등 직계가족이 보유한 상장사 주식지분 가치는 5조147억원을 기록했다.

총수 직계가족 전체가 보유한 상장사 주식지분 가치가 5조원을 돌파한 것은 이 전 회장 일가족이 처음이다.

이 전 회장의 자녀 가운데 이부진 신라호텔 전무와 이서현 제일모직 상무는 상장사 주식지분을 보유하고 있지 않지만, 삼성에버랜드 등 비상장 계열사 대주주로 있다.

이건희 일가에 이어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과 직계가족 6명이 보유한 상장사 주식지분 가치는 4조4118억원으로 평가돼, 두번째로 상장사 주식자산이 많았다.

또 신격호 롯데그룹 회장과 부인 서미경씨, 차남 신동빈 롯데그룹 부회장, 장남 신동주 일본롯데 부사장, 장녀 신영자 롯데쇼핑 사장, 차녀 신유미씨 등 가족 6명은 3조2607억원으로 3위를 기록했다.

이어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의 직계가족 4명은 2조8741억원으로 4위를, 구본무 LG그룹 회장의 직계가족 5명은 2조3757억원으로 5위를 각각 차지했다.

이 밖에 정몽준 한나라당 국회의원(1조7036억원), 정상영 KCC 명예회장(1조5525억원) ,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대표이사(1조105억원), 조양래 한국타이어 회장(1조37억원), 조석래 효성그룹 회장(1조11억원)의 직계가족 등이 뒤를 이었다.

한경닷컴 박세환 기자 gre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