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창 금융감독원장은 1일 CMA(종합자산관리계좌) 신용카드 관련 불건전 영업행위 가능성에 대비할 것을 주문했다.

김 원장은 이날 주례임원회의에서 "증권사와 카드사가 제휴해 1일부터 CMA 신용카드를 출시함에 따라 과열경쟁으로 인한 불완전판매나 과도한 경품제공 등의 불건전 영업행위가 발생할 가능성에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고 지시했다. 한꺼번에 많은 CMA신용카드가 쏟아지면서 과당경쟁이 벌어질 가능성이 있어 사전경고에 나섰다는 게 금감원의 설명이다.

김 원장은 또 "중소기업 지원,개인 프리워크아웃 등의 금융위기 극복대책을 시행하는 과정에서 시장 건전성을 해치는 도덕적 해이가 발생하지 않도록 유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백광엽 기자 kecore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