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주요 증시가 1일 나란히 상승세를 타고 있다.

일본 니케이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75.08포인트(0.79%) 오른 9597.58로 오전장을 마감했다. 장 초반 하락세로 출발했지만 이후 상승 폭을 확대하며 지난해 10월 이후 처음으로 장중 9600선을 돌파하기도 했다.

이 같은 증시 흐름은 국제 원자재가격과 해운지수 상승에 힘입어 제철, 해운주를 중심으로 강한 매수세가 유입됐기 때문으로 풀이되고 있다.

일본유센, 가와사키기센이 각각 4.4%, 7.7% 상승하는 등 해운주가 상승했다. 제철주인 일본제강소(3.6%), 스미토모금속공업(3.1%), JFE홀딩스(3.5%)도 강세를 보였다.

반면 GM의 파산보호 신청을 앞두고 자동차주에 대해서는 신중한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다. 도요타가 1.1%, 혼다가 1.5% 떨어진 반면, 닛산은 1.1% 상승하는 등 자동차주는 혼조세다.

홍콩 항셍지수는 오전 11시 19분 현재 전 주말 뉴욕 증시 상승에 힘입어 장 초반 2.29% 오른 1만8587.91을 기록하고 있다.

단오절 연휴를 마치고 5일만에 개장한 대만과 중국 증시도 오름세다.

대만 가권지수는 0.68% 상승해 6937.09를 기록중이고,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2.11% 전진한 2688.46을 나타내고 있다.

한국 증시는 보합권에서 등락 중이다. 한국 코스피지수는 0.27% 오른 1399.35를 기록하고 있다.

한경닷컴 김다운 기자 kd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