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증권

신규편입종목 -외환은행, 리노공업

외환은행-위험관리를 통한 자산건전성 강화와 인수합병(M&A) 프리미엄을 동시에 갖춘 매력이 업종내에서 상대적으로 부각될 것으로 전망된다.

리노공업-올 하반기 이후 반도체 업황 회복에 대한 가능성을 고려할 때 최근의 가격 조정이 밸류에이션 매력을 부각시키고 있다.



◆삼성증권



신규편입종목 -SK에너지

편입제외종목 -농심, 현대모비스



SK에너지-최근 유가 상승으로 E&P사업의 수익성이 개선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 고도화설비 증설효과에 따른 석유제품 마진도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한경닷컴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