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투자증권이 1일부터 대주거래를 재개한다. 금융위원회가 지난달 비금융주에 한해 공매도 제한 조치를 해제한데 따른 것이다.



이에 따라 개인 투자자는 한국투자증권에서 한국증권금융 대주종목을 최대 1억원까지 30일간 대주받을 수 있게 됐다.

한경닷컴 안재광 기자 ahnj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