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DP성장률도 유일하게 증가

올해 1분기 한국 증시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가운데 가장 높은 상승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1일 한국거래소가 올해 들어 3월 말까지 OECD 30개 회원국의 증시 등락률을 조사한 결과 코스피지수가 7.27% 올라 상승률 1위를 기록했다.

한국의 코스피지수와 함께 1분기 오름세를 기록한 지수는 포르투갈의 PSI 제너럴지수(0.40%)가 유일했으며, 나머지 28개국은 약세를 면치 못했다.

특히 아이슬란드가 무려 38.26%나 급락했으며 스페인과 이탈리아도 각각 15.91%와 15.86% 내렸다.

주요국 가운데는 미국과 영국이 각각 -13.30%와 -10.62%를 기록했으며 일본도 -8.38였다.

이와 관련, 기획재정부는 최근 한국의 1분기 국내총생산(GDP)이 전분기 대비 0.1% 증가해 OECD 29개 국 가운데 유일하게 증가세를 기록했다고 발표, 주가가 GDP 성장률을 그대로 반영하고 있음을 보여줘 눈길을 끌었다.

코스피지수는 그러나 연초대비 지난달 28일까지의 상승률로는 터키(30.36%), 그리스(29.25%), 헝가리(27.80%)에 이어 4위를 차지했다.

조사대상 30개국 중 25개국이 오름세를 보였으나 미국과 아이슬란드는 각각 -4.25%와 -26.03%를 기록하는 등 여전히 저조했다.

우리투자증권 황창중 투자정보센터장은 "한국증시의 오름세는 정부정책과 함께 환율효과 등으로 국내 기업들의 이익증가세가 상대적으로 강했고 자동차와 IT 등이 글로벌 구조조정의 수혜를 본데다 외국인 매수세가 수급측면에서 도움을 준 데 따른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임상수 기자 nadoo1@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