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T 발표… 우동제씨 등 2명도
한국證 이경주·대우證 정길원씨 '亞 부문별 베스트 애널'

파이낸셜타임스(FT)가 14일 발표한 '아시아 베스트 애널리스트'에 한국인 애널리스트 4명이 부문별 '톱10'에 이름을 올렸다. 대우증권과 한국투자증권은 각각 7위와 8위로 아시아 선두권 증권사에 포함됐다.

국내 증권사에선 농심 롯데제과 등 음식료 업종을 담당하는 이경주 한국투자증권 선임연구원이 종목추천 부문에서 4위를 차지했고,보험 등 금융부문의 정길원 대우증권 연구위원은 실적전망 부문 7위에 올랐다. 뱅크오브아메리카(BOA)-메릴린치의 우동제 애널리스트와 크레디리요네(CLSA)의 오 그레이스 애널리스트도 각각 종목추천과 실적전망 부문에서 10위를 차지해 한국인 출신 '족집게 애널리스트'로 뽑혔다.

아시아에서 종목추천 부문 1위는 BOA-메릴린치의 앤드류 몰 애널리스트에게 돌아갔다. 실적전망 부문에선 크레디트스위스의 제인 산제이 애널리스트가 1위에 오른 가운데 골드만삭스 애널리스트들이 2~4위를 휩쓸었다. FT는 이들이 지난해 글로벌 금융위기로 전세계 증시가 요동치는 상황에서도 특유의 혜안을 발휘했다고 전했다.

김미희 기자 iciic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