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증시는 돼지 인플루엔자(SI) 확산이 세계 경제활동에 타격을 줘 경기 회복을 느리게 할 수 있다는 우려로 하락했다.

멕시코에서 시작된 SI가 미국과 캐나다에 이어 유럽으로도 번진 가운데 SI가 전세계적 전염병으로 확산될 경우 이에 따른 막대한 경제적 손실은 물론 교역과 여행의 위축도 우려되고 있다.

이날 잠정집계에 따르면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산업평균 지수는 지난주 종가보다 51.29포인트(0.64%) 떨어진 8,025.00에 거래를 마쳤다.

나스닥종합지수는 14.88포인트(0.88%) 내린 1,679.41을,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8.72포인트(1.01%) 하락한 857.51을 기록했다.

이날 증시는 제너럴모터스(GM)가 자구책 시한인 6월1일에 앞서 파산을 피하기 위해 추가 감원과 딜러망 대거 축소, 채권단에 대한 출자전환 요구 등을 내용으로 한 자구책을 발표하고, 크라이슬러도 노조와 임금삭감 및 건강보험혜택 삭감 등에 합의하면서 채권단과 합의할 경우 파산을 피할 수 있다는 낙관적 분위기가 조성됐음에도 불구하고 SI에 대한 우려로 투자심리가 흔들렸다.

개장과 함께 다우지수는 1% 이상 떨어지면서 8,000선이 무너지는 등 급락세를 보이다 한때 상승세로 돌아서기도 했으나 결국 하락세로 마감했다.

댄스크은행의 수석 애널리스트인 라스 크리스턴선은 마켓워치에 "돼지 인플루엔자가 전세계적인 전염병으로 발전한다면 세계 증시에 심각한 영향을 미칠 것"이라면서 현재로서는 세계 거시경제에 미칠 영향을 측정하기가 거의 불가능하지만 2003년 발생한 '사스(SARS,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에 비해 그 영향은 제한적일 것이라고 말했다.

사스는 6개월간 지속되면서 25개국에서 8천명의 감염자와 775명의 사망자를 냈었다.

돼지 인플루엔자 확산에 따른 여행 위축 우려로 여행 관련주가 하락한 반면 제약주는 상승했다.

US항공은 이날 17%, 유나이티드항공은 14% 떨어지는 항공사 주가가 급락했고 호텔주도 약세를 보여 메리어트 인터내셔널은 5% 하락했다.

반면 제약주는 SI 확산에 따른 영향으로 상승세를 보였다.

로쉐 홀딩스는 4%, 글락소스미스클라인은 7% 올랐다.

한편 GM은 공장을 추가로 폐쇄하고 시급 공장 근로자 2만1천명을 감원하고 딜러망도 42% 축소하는 한편 채권단에 270억달러의 채무 출자전환을 제안한 강력한 자구책 발표로 생존에 대한 기대감이 형성되면서 21%나 급등했다.

(뉴욕연합뉴스) 김현준 특파원 jun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