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공매도 등 투기거래 늘어난 탓"

지난해 외국인들이 투기적 목적의 단기 투자에 치중한 탓에 주식 회전율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증권선물거래소에 따르면 지난해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의 주식 회전율은 167.9%로 2007년의 128.5%에 비해 크게 높아졌다.

2006년에는 98.4%에 지나지 않았다.

주식 회전율은 일정 기간의 거래량을 상장주식 수로 나눈 값으로, 2006년에는 외국인이 상장주식 1주당 1번밖에 거래하지 않았으나 지난해는 1.7번이나 매매했음을 보여준다.

외국인의 `손바뀜'이 활발했던 것은 장기 투자보다는 투기 목적의 단기 투자에 치중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빌린 주식을 판 후 나중에 시장에서 주식을 사들여 갚는 공매도가 주식 회전율을 높이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한 것으로 파악됐다.

공매도는 통상 1개월 이내에 거래가 마무리되는 단기 매매의 속성을 갖는다.

지난해 공매도를 위해 주식을 빌린 주식대차거래액은 109조746원으로 연간 거래액이 처음으로 100조원을 넘어섰다.

이는 2007년 74조2억원보다 47.4%나 증가한 것이다.

대차거래 중 94%는 외국인에 의한 것이다.

오현석 삼성증권 투자정보파트장은 "지난해 글로벌 금융위기로 시장이 약세를 나타내면서 외국인들이 장기 투자보다는 투기적인 목적의 공매도 등에 치중하면서 거래 기간이 짧아졌다"고 설명했다.

거래대금 기준으로 국내 주식 거래의 약 25%를 차지하는 외국인이 단기 매매에 치중하면 전체 증시의 변동성을 확대하는 부작용을 낳는 것으로 지적됐다.

실제로 외국인들은 지난해 개인들과 함께 단기 투자에 나선 탓에 2006년 11.6포인트에 지나지 않았던 코스피지수의 하루 변동폭이 23.6포인트까지 높아졌다.

우리투자증권의 강현철 투자전략팀장은 "지난해 개인과 외국인 등이 단기 매매를 많이 하면서 증시 변동성이 확대됐지만, 올해는 장기투자 성격의 외국인 매수가 꾸준히 이어지고 있어 시장의 안정을 기대할 만하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안승섭 기자 ssah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