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증시가 5일(현지시간) 경기부양법안과 금융주 강세에 힘입어 상승으로 마감했다.

미국 다우존스 산업지수는 106.41포인트(1.34%) 오른 8063.07을 기록했고, 나스닥 종합지수는 31.19포인트(2.06%) 급등한 1546.24로 장을 마감했다.
S&P 500지수는 13.62포인트(1.64%) 상승해 845.85로 마쳤다.

뉴욕 증시는 장 초반 부진한 경제지표로 하락했지만 경기부양책과 금융구제안에 대한 기대감에 상승반전했다.

미국 상원은 이르면 이날 1조달러 규모의 경기부양법안을 표결에 붙일 예정이다.
해리 리드 상원 민주당 원내대표는 "경기부양법안이 이번주 안에 통과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오바마 정부가 마련중인 금융구제안이 다음 주 중으로 발표될 것이라는 전망이 금융주를 끌어올렸다.

국유화 논란이 제기됐던 뱅크오브아메리카(BOA)는 크리스토퍼 토드 미국 상원 금융위원장이 국유화에 찬성하지 않는다고 밝히면서 반등에 성공했다. BOA 주가는 3% 상승했다.

골드만삭스가 5.6%, JP모간이 2.1% 올랐다.

마스터카드는 4분기 순이익이 2억4300만달러, 주당 1.87달러로 전년동기대비 21% 떨어졌지만, 전문가 전망치를 충족시키면서 14.1% 폭등했다.

경기침체가 계속되면서 유통업체들의 1월 소매판매는 월마트를 제외하고는 대부분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월마트의 1월 동일점포 판매는 전년동기대비 1.5% 증가했지만, 할인점 타깃은 3.3% 감소했고, 백화점 체인 메이시스는 4.5%, JC페니는 16.4% 급감했다.

노동부가 발표한 지난주 신규 실업수당 신청건수는 전문가 전망치인 58만8000건을 웃도는 62만6000건으로 나타났다. 이는 1982년 이래 최고치다.

미국 12월 제조업주문은 경기침체가 계속되면서 3.9% 줄어 5개월 연속 감소했다.

국제유가는 상승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거래된 서부텍사스원유(WTI) 3월물 가격은 전날보다 배럴당 85센트 오른 41.17달러를 기록했다.

한경닷컴 김다운 기자 kd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