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증권은 휴대폰 바탕화면에서 원하는 증권정보를 실시간으로 바로 확인하고 바로 주문이 가능한 ‘팝업현대증권’ 서비스를 개시한다고 밝혔다.



팝업현대증권은 현대증권이 KTF 이용고객을 위해 독자적으로 개발한, 대기화면을 이용한 모바일 증권거래 시스템이다. 그간 휴대폰을 이용한 증권정보 조회 및 거래시, 별도의 프로그램 조작이 필요하여 고객 이용에 다소 불편한 점이 있었으나, 팝업현대증권 서비스는 별도의 조작이 필요없이 핸드폰을 여는 것만으로 서비스가 실행되어, 조회에서 매매까지 원스톱으로 바로 이루어지는 서비스이다.



이 서비스는 KTF 이용고객에게 제공되며, SK텔레콤 이용고객의 경우 YouFirst 바로증권 서비스를 통해 대기화면을 통한 증권정보와 트레이딩이 결합된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현대증권 e-Business부 권용욱 부장은 현대증권은 지속적으로 독창적이고 업그레이드된 MTS 시스템을 선보이고 있으며, 향후 LGT까지 서비스를 확대시켜 모든 휴대폰 이용고객에게 최고의 서비스를 제공 예정이라 밝혔다. 또한 ‘점차 발전되고 확대되어 가는 모바일 시스템에 가장 앞선 증권사로서의 위상을 가져가는데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뉴스팀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