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건호 한국증권업협회장은 20일 조선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자본시장통합법 시행기념 국제컨퍼런스 개회사에서 "금융회사의 전문화 노력이 지속돼야 하며 기업금융 기능이 정상화돼야 한다"고 말했다.

황회장은 "자본시장통합법 시대에 우리 자본시장을 선진화하기 위해서는 해결해야 할 몇가지 과제가 있다"며 "먼저 금융회사의 전문화·특화 노력이 지속돼야 한다"고 전했다.

그는 "특화된 업무부문에 역량을 집중해야만 지속성장이 가능할 것"이라며 "과거와 같이 차별이 되지 않는 영업전략으로서는 규모와 관계없이 어느 회사든 살아남을 수 없는 금융환경이 도래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황회장은 "우리 자본시장은 국민들의 자산운용의 장으로서 역할은 충실히 수행해 왔지만 자금을 효율적으로 산업부문에 투입해야 하는 기업금융 기능은 미흡하다"면서 "벤처 등 혁신형 성장산업에 대한 자금공급은 시스템상 간접금융의 역할에 한계가 있어 자본시장을 통한 자금조달기능 활성화가 절실한 상황"이라고 기업금융 기능의 중요성에 대해 강조했다.

또 "금융위기를 타산지석으로 삼아 과도한 레버리지를 자제하고 철저한 리스크 관리를 해나가야 할 것"이라며 "글로벌 금융전문인력의 양성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금융업계 종사자들의 윤리의식도 강조됐다.

그는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이 신뢰를 얻기 위해서는 업계 스스로 보다 높은 수준의 윤리의식을 가져야 한다"며 "시장질서를 지키기 위한 건전성 규제는 오히려 강화돼야 하고 공적규제를 보완하는 업계의 자율규제 기능도 함께 강화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국제컨퍼런스에는 증권회사, 선물회사, 자산운용사 등 금융회사 임직원 등 약 600여명이 참석해 자본시장통합법 시행에 대한 높은 관심을 나타냈다.

한경닷컴 김다운 기자 kd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