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證 이현규, 누적평균수익률 1위 '탈환'
2008년 한경스타워즈 대회마감일(24일)을 불과 이틀 앞두고 누적평균수익률 1위가 바뀌었다.

22일 참가자 매매내역 누적수익률 기록을 집계한 결과, 이현규 한화증권 대치지점 차장이 55.74%로 수익률 1위 자리를 차지했다. 3분기 이후 1위를 달리던 최관영 현대증권 투자분석부 연구원은 2위(수익률 41.08%)로 밀려났다.

이 차장은 이날 코스닥 상장사인 자연과환경(1,960 0.00%)을 매매해 11% 이상의 종목수익률을 올리며 2개월여 만에 1위 자리를 탈환했다. 반면 최 연구원은 보유중이던 대한제당을 손절매, 전거래일 보다 6% 포인트 가량 수익률이 하락했다.

최 연구원은 그러나 이번 대회 1위를 차지하기 위해 장기간 매수했던 ISPLUS를 또 다시 대거 매수해 승부수를 던졌다. 이날만 4만주 가량을 추가로 확보, 총 보유수량을 5만8300주로 늘렸다.

ISPLUS는 최근 방송역량 강화를 위해 미국의 터너사와 함께 Q채널에 합작투자키로 결정하는 등 미디어 관련법 개정과 맞물려 시장에 관심을 모으고 있다. 중앙일보 그룹 방송사업의 주축이 될 것이라는 기대감 때문이다.

이 차장과 최 연구원의 수익률 순위 싸움은 막판까지 치열할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이 차장의 누적평균수익률이 최 연구원 보다 14%포인트 앞서고 있다. 그러나 이 차장의 보유종목인 인큐브테크가 꾸준히 하락, 현재 21.61%의 '마이너스' 수익률을 기록하고 있기 때문이다.

한경닷컴 정현영 기자 jh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