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증권은 21일 에 대해 현재의 상황은 최근 유동성 위기 소문처럼 심각하지 않다고 판단하고 '매수' 의견을 유지했다.

그러나 시장지표의 하락, 7000여세대의 주택 미분양을 반영해 목표주가는 14만3000원에서 7만5000원으로 대폭 하향했다.

이 증권사 김석준 애널리스트는 "최근 대림산업의 주가는 시장에서 떠도는 소문의 영향으로 10월 들어서만 43.5% 급락했다"며 "주요 내용은 자금 유동성 위기와 관련된 부분이었으나, 20일 실적발표를 통해 양호한 3분기 실적과 비교적 양호한 재무상황(회사채 만기현황, PF대출잔액)을 공개했다"고 전했다.

대림산업은 20일 3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1조5135억원, 1616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각각 34.4%, 55.2% 증가했다고 밝혔다.

2008년 하반기 만기 도래하는 회사채 금액은 총 1500억원으로 이중 500억원은 신규 사채를 발행해 상환했으며, 나머지 1000억원은 은행과 만기연장이 협의 됐다는 것. 2009년 상반기까지 만기가 도래하는 회사채가 없으므로 단기간에 회사채로 인한 자금 부담은 적다는 분석이다.

PF 관련 대출은 총 3조 238억원으로 대형사 평균 수준이고 2008년 만기도래 금액은 4분기에 은행 Loan 만기 금액인 390억원 가량에 불과하다는 설명이다.

김 애널리스트는 "대림산업의 회사채와 PF 대출잔액을 고려하면 단기간에 자금부담은 시장의 우려와는 달리 크지 않다"면서 "본격적인 회사채 및 PF 대출 만기가 도래하는 2010년은 PF 대출 중 수도권의 미착공 사업지가 본격적으로 매출인식 및 분양이 되는 시기"라며 중장기적으로도 유동성 리스크는 적을 것으로 예상했다.

하나대투증권도 대림산업의 내년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각각 올해보다 5.2% 증가하고 4.5% 감소하면서 실적 모멘텀이 크게 약화될 것으로 전망하고, 목표주가를 5만4000원으로 하향했다.

한경닷컴 김하나 기자 hana@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