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닥시장이 상승세로 한 주를 시작했다.

20일 코스닥지수는 0.91포인트(0.26%) 오른 353.09로 장을 마감했다. 상승 출발한 뒤 내림세로 돌아서기도 했지만 막판 매수세가 몰리며 소폭 반등으로 마무리했다.

이 6700원(5.40%) 오르며 13만원대에 복귀한 것을 비롯 SK브로드밴드(7.88%) (3.68%) 등 시가총액 상위주의 상승세가 돋보였다. 메가스터디는 4.99% 하락한 단조 대장주 태웅을 밀어내고 3위로 올라섰다.

일본 니치아와 명예훼손소송에서 승소했다는 소식이 전해진 가 상한가로 뛰어올랐다. 서울반도체는 미국 캘리포니아 연방법원으로부터 니치아의 모든 주장을 기각하는 판결문을 받았다고 밝혔다. 한국형 소형 위성발사체 공개로 우주항공주가 일제히 날았다. 가 상한가로 직행한 것을 비롯해 한양이엔지(11.31%)도 급등했다.

유용단백질 생산법이 미국특허를 획득한 과 이날부터 자사주 매입에 들어간다고 밝힌 기륭전자가 가격제한폭까지 올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