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증시가 동반 하락하고 있다. JP모건의 서브프라임 관련 손실 추가로 미국 증시가 하락, 투자심리가 위축됐기 때문이다.

13일 일본 닛케이 지수는 전일 대비 297.02포인트(2.23%) 하락한 1만3006.58로 오전장을 마감했다. 경제성장 둔화와 미국발 신용위기 우려가 시장을 끌어내렸다. 은행과 보험 등 금융주와 부동산 관련주의 하락세가 두드러졌다.

오전 11시26분 현재(한국시간)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2428.30으로 1.17% 하락, 나흘째 약세다. 미래에셋증권은 "항공주, 증권주, 원자재 관련주가 실적하향 조정 우려로 하락을 주도하고 있다"고 전했다.

홍콩 항셍지수는 2만1441.13으로 0.92%, H지수는 1만1306.65로 1.21% 하락하고 있다.

대만 가권지수는 0.13% 하락한 7283.82를 기록하고 있다.

코스피 지수는 1561.84로 0.97% 떨어지고 있다.

한경닷컴 문정현 기자 mj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