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사 자산운용사 선물회사 등 470여개 금융회사들이 내년 2월로 예정된 자본시장통합법(금융투자업과 자본시장에 관한 법률·이하 자통법) 시행을 앞두고 4일부터 10월3일까지 두 달 동안 금융투자회사로 전환하기 위해 금융위원회에 재인가와 재등록을 신청한다. 여기에는 신탁업 등을 영위하고 있는 은행과 보험사도 포함된다. 오는 6일부터는 증권업협회 자산운용협회 선물협회 등 3개 협회가 통합되는 '금융투자협회'를 설립하기 위한 실무위원회도 발족해 활동에 들어간다. 향후 자본시장의 트렌드 변화와 증권사 등의 변신 노력을 기획시리즈로 점검한다.

자통법은 증권거래법 선물거래법 자산운용업법 신탁업법 종금법 기업구조조정투자회사법 증권선물거래소법 등 7개 증권 관련법을 하나로 통합한 것이다. 이에 따라 기존 증권업 자산운용업 선물업 종금업 신탁업 등 5개 자본시장 관련업이 금융투자업이란 단일 업종으로 합쳐져 겸영이 허용된다. 규제를 최대한 없애 증권사를 축으로 한 '한국판 골드만삭스' 같은 대형 투자은행(IB)을 키우겠다는 것이 정부의 의도다.
[자본시장통합법 카운트다운] (1) '한국판 골드만삭스 만들기' 시동…'금융투자회사'로 통합

신설되는 금융투자회사는 투자매매,중개,자문,신탁 등 6개 업무를 전부 취급할 수도 있고 원하는 업종만 골라 할 수도 있다. 이에 따라 ○○증권사,○○자산운용사라는 회사 이름을 ○○금융투자회사로 바꾸는 곳이 속출할 것으로 예상된다.

신규 진입도 쉬워진다. 대기업은 물론 개인도 자본금 5억원만 있으면 투자매매 또는 투자자문을 해주는 금융투자회사를 차릴 수 있게 된다.

자통법은 금융권 전체의 판도 변화를 예고하는 신호탄이라는 평가다. 금융업계에서는 조만간 자통법에 이어 보험 관련법을 하나로 묶는 이른바 '보험통합법'이 추진될 것이라며 이렇게 되면 금융업체 간 무한경쟁시대가 펼쳐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게임 룰' 확 달라진다

자통법이 시행되면 시중자금이 자본시장으로 대거 이동하는 '머니 무브'가 본격화되면서 증권사(금융투자회사)와 은행 간 진검 승부가 불가피해질 전망이다.

이 같은 트렌드의 변화를 주도하는 가장 큰 변수는 증권사 종합자산관리계좌(CMA)다. 자통법은 CMA에도 은행 통장처럼 소액 자금의 지급결제 기능을 부여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렇게 되면 CMA 계좌를 가진 투자자는 은행 통장이 없어도 신용카드 결제,자금 이체,송금,수시 입출금 등의 종합금융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앞으로는 증권사 CMA 계좌가 월급통장 역할을 할 수 있게 된다는 얘기다.

더욱이 CMA에 돈을 넣으면 연 0.2% 이하인 은행의 수시입출금식통장보다 높은 연 5% 이상의 이자를 받을 수 있다. 주거래은행 대신 주거래증권사(금융투자회사)라는 말이 나올 수도 있다.

이 같은 CMA의 변신은 '저축'이 중심인 은행에서 '투자' 위주인 자본시장으로 자금이 대거 이동하는 계기로 작용할 것이란 전망이다. 실제 자통법 시행을 앞둔 최근 1년(6월 말 기준) 동안 CMA 잔액은 11조6000억원이나 불어나 변화를 예고하고 있다.

투자상품도 훨씬 다양해진다. 지금까지는 투자가 가능한 상품이 유가증권 21개,파생상품 4가지 등으로 제한(열거)됐지만 자통법에서는 '포괄주의'를 채택해 투자 대상의 제한을 사실상 없앴다. 김필규 증권연구원 박사는 "앞으로는 날씨나 이산화탄소 배출권에 투자하는 펀드 등 다양한 상품 개발이 가능해진다"며 "시장 투자자들의 요구를 잘 반영하는 금융상품을 만들어내는 능력이 경쟁력의 핵심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대형IB 경쟁 스타트

증권사들은 대형 IB로의 전환을 본격화하고 있다.

은행계 증권사인 우리투자증권 굿모닝신한증권 하나대투증권 KB투자증권 등이 지주회사 체제를 통해 계열사인 은행과 자산운용사 등과의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한 전략을 짜고 있다. 이에 맞서 자산운용사가 없는 현대 대우 한화증권 등은 자산운용업 신규 진출을 추진하고 있다. 이찬근 하나IB증권 사장은 "IB를 하려면 자산운용업과 선물업 진출이 필수"라며 "증권사의 영역 확대 움직임이 본격화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투자은행업무 활성화에 걸림돌로 지적돼 왔던 장외파생상품업의 영업용 순자본비율(NCR) 등의 규제도 크게 완화됐기 때문에 증권사의 대형화 경쟁이 잇따를 전망이다. 김형태 증권연구원장은 "자통법 이후의 변화를 예측하긴 힘들지만 한국 증권맨들의 우수성과 열정,외환위기를 거치면서 체득한 구조조정 경험 등의 장점을 살린다면 동남아시장을 선도하는 IB로 성장할 가능성은 충분하다"고 평가했다.

백광엽 기자 kecore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