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상반기 증시 침체 영향으로 대량매매 거래도 부진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증권선물거래소에 따르면 상반기 대량매매 금액은 18조3720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5.1% 감소했고 거래량도 5억8387만주로 8.6% 줄어들었다. 증시 급등락이 이어지면서 기관투자가의 대량매매 수요가 감소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대량매매는 주식시장에 영향을 주지 않도록 매매 당사자가 일정한 수량 이상의 주문을 일정한 시간에 일정한 가격으로 처리하는 방식이다.

대량매매에서 외국계 회원사의 거래대금은 14조6945억원으로 지난해보다 6.9% 증가했다. 반면 국내 회원사의 거래대금은 3조6774억원으로 34.6%나 급감했다. 회원사별로는 씨티그룹이 작년 상반기에 이어 1위를 차지했고 골드만삭스 CS증권 UBS 리먼브러더스 순이었다. 상위 10위권 회원사 가운데 국내 회원사는 1개에 그쳤다.

종목별 거래 규모는 코덱스200 상장지수펀드(ETF)가 금액과 거래량 모두 가장 많았고 일반 종목 중에는 삼성전자와 LG디스플레이 포스코 국민은행 SK텔레콤 동양제철화학이 상위 10위권에 들었다.

문혜정 기자 selenm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