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산관리공사(KAMCO) `채무감면 비리' 직원 2명 체포

증권거래소 예산 방만 사용..産銀 전 직원 그랜드百 거액 주식 취득



서울중앙지검 금융조세조사1부(봉욱 부장검사)는 14일 한국증권선물거래소 부산 및 서울 사무실을, 금융조세조사2부(우병우 부장검사)는 한국자산관리공사(KAMCO) 강남 사무실을 각각 동시다발적으로 압수수색했다.

검찰이 12일 공기업에 대한 전면 수사를 선포한 직후인 13일 `산업은행 특혜 대출' 의혹을 받고 있는 그랜드백화점에 이어 이날 증권선물거래소와 자산관리공사에 대해 잇따라 전격적인 압수수색을 실시함으로써 강도높은 수사의 신호탄을 올린 게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검찰은 이날 오전 9시10분께부터 각각 5~6명의 수사관들을 보내 증권선물거래소 부산 본사의 경영지원본부 산하 총무부 등 부서와 서울 사무소의 이정환 이사장실 등 임원 사무실을 중심으로 접대비 등 업무 추진비 지출 장부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관계자는 "예산 집행 및 자산 운용과 관련해 배임적 혐의가 있는지 여부를 수사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금융감독원은 지난해 11월 중 증권선물거래소에 대한 정례 종합검사 결과 2006~2007년 2년간 업무추진비와 정보수집비가 다른 항목에 비해 지나치게 많았으며, 특히 2006년 초부터 지난해 9월까지 1년9개월간 10억5천만원을 골프접대비로 지출했다고 밝힌 바 있다.

해외 투자자들의 투자 유치를 위한 상장법인 글로벌 기업설명회(IR) 참석차 11일 출국해 영국에 머물던 이 이사장은 검찰 수사 소식에 일정을 닷새 앞당겨 13일 귀국했다.

검찰은 또 이날 오전 10시30분께부터 수사관들을 서울 역삼동 자산관리공사 본관에 보내 임직원 사무실 및 서류 보관 장소 등을 수색해 관련 서류와 전자문서 파일, 개인 이메일 등을 확보했다.

검찰 관계자는 "자산관리공사가 부실채권을 인수해 되팔아 채권을 변제받는 등 자산을 관리하는 과정에서 최근 일부 임직원들이 비리를 저질렀다는 첩보가 있어 수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검찰은 이와 관련, 2005년 공사가 보유하고 있는 무담보채권의 채무금 감면ㆍ조정 과정에서 리베이트를 챙긴 의혹을 받고 있는 김모 부장 등 2명을 이날 체포해 조사 중이며 이들의 자택에 대해서도 압수수색을 벌였다.

검찰은 채권회수 실적에 따라 보수를 지급받는 성과급 직원까지 포함해 공사 차원에서 리베이트 수수가 관행적으로 이뤄졌는지 집중적으로 캘 예정이다.

한편 산업은행의 그랜드백화점에 대한 특혜 대출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김광준 부장검사)는 2003년 퇴직한 최모 전 팀장이 2002년 이 백화점이 발행한 사모사채 1천860억원 어치를 인수하는 과정에서 백화점 주식을 차명으로 대량 매입한 정황을 포착해 자금 출처 등을 조사하고 있다.

최 전 팀장은 친인척 명의로 이 백화점 주식의 7%에 달하는 39만주, 28억여원 어치를 사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산업은행은 그랜드백화점으로부터 지난해 200억원 정도를 회수했으며 내부적으로 검사부에서 사실 관계를 확인한 결과, 대출 자체에는 문제가 없었던 것으로 파악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연합뉴스) 강의영 차대운 기자 keykey@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