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지수 상승 속에서 주요 종목들의 주가가 많이 올랐다. 투자자들의 종목 선택이 쉽지 않은 상황이다. 이 같은 상황에서 일부 증권사들은 중소형주에 주목할 것을 권하고 있다.

18일 동부증권은 최근 시세를 분출한 대형주를 추격매수하기보다는 중소형주에 접근하는 것이 좋다는 입장이다.

송경근 동부증권 애널리스트는 “향후 종목별 확산을 기대할 수 있다는 점, 대형주와 중소형주 간의 스프레드가 최근 좁혀지고 있다는 점에서 갭메우기 현상을 기대해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 3월 18일 이후 종합주가지수가 약 10.6% 상승하는 동안, 대형주는 13.5% 올랐지만 중형주와 소형주는 각각 6.1%, 3.8% 상승해 지수 수익률을 하회했다고 전했다.

또한 대형주간의 업종별 순환매가 이루어지고 있는 시점에서 상승 종목들이 증가하고 있는데, 이는 중소형주로의 매기 확산을 유추해 볼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국투자증권도 중소형주로 아직 매기가 확산되지 않고 있지만 앞으로 매기 확산에 대비할 필요가 있다고 봤다.

박소연 한국투자증권 애널리스트는 “지수가 1700~1800P 박스권에 갇히더라도 순환매가 나타날 가능성이 높다”며 “중소형주가 대형주 대비 가격 메리트가 발생하고 있으며, 주식형 주식증권 순유입 추세로 기관의 자금여력이 강화되고 있어 긍정적”이라고 분석했다.

박 애널리스트는 4월 들어 유가증권시장의 중형주 가운데 실적 상향조정이 큰 폭으로 이뤄진 종목 가운데, EPS(주당순이익) 상향 조정 비율에 비해 주가 상승이 미진한 종목을 30개 선별해 추천했다.

추천 종목은 한솔LCD(6,960 +2.65%), 코오롱건설, 대한제강, 호텔신라, 태영건설, 한진중공업, 현대오토넷, FnC코오롱, 영원무역, 한미약품, 제일기획, 한섬, 엔씨소프트, 대우차판매, SKC, 현대하이스코, 계룡건설, 한국제지, 한라공조, 두산중공업, 풀무원, 롯데관광, 종근당, 한국철강, LG상사, 금호전기, 퍼시스, 롯데칠성, 삼양사, 화성산업 등이다.

한경닷컴 이혜경 기자 vix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