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지수가 연중 저점을 기록한 지난 1월30일 이후 ETF(상장지수펀드) 시장에도 변화의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

업종에서는 IT(정보기술) 관련 ETF가,스타일에서는 중대형 성장형이 두드러진 수익률을 내고 있다.

16일 증권선물거래소에 따르면 우리CS자산운용이 운용을 맡은 'KOSEF IT'는 1월30일 9420원에서 지난 주말(14일) 1만150원으로 7.75% 상승했다.

미래에셋맵스의 'TIGER 반도체'와 삼성투신운용의 'KODEX 반도체'도 같은 기간 각각 5.40%,5.06% 올랐다.

스타일ETF에서는 'KODEX 중대형성장'이 1월30일 2만4545원에서 지난 주말 2만5155원으로 2.49% 올라 제일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반면 'KODEX 은행'(-7.25%) 'TIGER 은행'(-7.71%) 'TIGER 미디어통신'(-6.91%) 'KODEX 자동차'(-5.95%) 'KOSEF 은행'(-5.13%) 등의 업종 ETF와 가치주를 추종하는 가치주 스타일 ETF는 지수를 추종하는 ETF 수익률을 크게 밑돌고 있다.

해외지수를 추종하는 ETF에서는 지난달 20일 상장된 'KODEX 재팬'이 14일 현재 1.54% 오르는 선전을 펼치고 있다.

사봉하 삼성투신운용 ETF운용팀 팀장은 "시장 변동성이 심할 때는 개별종목에 투자하기보다 지수를 구성하는 모든 종목에 분산투자하며 안정적인 수익을 내는 ETF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서정환 기자 ceose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