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일 밤(한국시간) 미국의 기습적인 금리인하는 결국 연방준비은행(FRB)이 의도했던 대로 되어가는 듯하다.

장중 큰 폭의 변동성은 있었으나 미국의 다우와 나스닥, S&P500등 3대 주요지수들이 일제히 반등에 성공했으며, 글로벌증시 또한 공황상태를 벗어나 일제히 반등에 나서주고 있다.

하지만 이번 반등에 대해 시장은 다소 냉소적인 시각을 유지하는 것으로 보이는데, 이번 연준(FRB)의 금리인하는 미국경기침체의 심각성이 예상했던 것보다 훨씬 크다는 것을 미국 정부가 시인한 것이기 때문이다.

이렇듯 추세를 확실할 수 없는 불완전한 반등으로 인해 개인투자자들의 고민은 날이 갈수록 더해가는 가운데, 지수와는 무관한 수익률을 자신하는 골드란(www.goldran.co.kr)의 전문가방송 서비스인 ‘무한책임 300’이 업계에 신선한 화제로 떠오르고 있다.

가치에 수급과 차트를 접목한 신개념의 트리플 리서치로 세간에 주목을 받았던 골드란(www.goldran.co.kr)의 이득재 대표(필명 외인9단)는 “이번 FRB의 기습적인 금리인하 조치는 무조건적인 호재가 아니라, 시장은 이로 인해 다시 한 번 양단의 칼날위에 놓여졌다.”라고 말하면서 상승으로의 추세전환을 논하기에는 아직 이른 시점이라고 조언해주었다.

또한 이대표는 “신정부 출범에 따른 수혜 및 사회적인 이슈에 따른 테마주들의 강세가 이제 시장의 주요 포커스로 확실히 자리매김하고 있다.”고 말하면서 “앞으로도 이들 종목군들에 대한 연구를 통해 ‘무한책임 300’의 수익률을 극대화하겠다.”고 강한 자신감을 밝히고 있다.

골드란의 신규런칭 서비스인 ‘무한책임 300’증권방송은 외인9단(골드란 이득재 대표)이 직접 장중 인터넷방송을 진행하고 있으며, 단 0.1%라도 손실이 발생할 경우 수익이 날 때까지 무한정으로 서비스기간을 연장해주는 등 국내 유일 무한책임주의를 표방하고 있다.

또한 업계 최초로 회원들의 실시간 개인별 매매수익률 확인이 가능하도록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어, 정직과 신뢰를 최우선으로 자부하고 있다.

증권방송 ‘한국경제TV’에서 지난해 상반기 시청률 1위를(장후 방송기준) 기록한 ‘주식비타민’의 선장이였던 이대표는 높은 수익률로 방송국 게시판에 감사의 내용들로 가득 찼었던 실전 투자형 ‘재야 고수’로, 300이란 숫자의 의미에 대한 질문에 대해 “안정적인 매매흐름을 유지하고, 동시 매수에 따른 시세 왜곡을 막기 위해서는 반드시 방송인원을 제한해야 되는데, 그 인원은300명이 가장 적합하다”고 그 의미를 밝혔다.

또한 골드란 관계자는 “외인9단의 무한책임 300 전문가 방송은 최근 실제로 농우바이오와 동양철관(008970), 남해화학(025860), 에듀박스(035290), 한국토지신탁(034830) 등 시장의 중심에 있는 테마종목과 메이저매매기업 등으로 큰 수익을 달성했다.”고 밝히면서 지수 반등을 천수답식으로 기다리는 것은 피해야 한다고 조언함과 동시에, 방송의 300명이라는 선착순 인원제한을 양해해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골드란(www.goldran.co.kr)은 무한책임 300 증권방송 서비스 오픈 기념으로 28일(월)부터 3일간 오전 10시에서 12시까지 인터넷 라이브 방송을 무료로 실시한다고 밝혔다.

특히 이번 무료방송에서는 이득재 대표(필명 외인9단)의 '조정장 매매하는 법', '주도주 발굴법', '지수반등을 이용한 매매전략' 등을 공개할 예정이기 때문에 개인투자가의 실전투자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문의 : 골드란 고객센터 1566-7567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