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펀드 열풍 속에 주식형펀드 수탁고가 하룻새 1조원 가까이 증가하며 9개월 만에 가장 큰 증가세를 보였다.

16일 자산운용협회에 따르면 15일 기준 국내외 주식형펀드 수탁고는 88조5천614억원으로 전날보다 9천618억원 증가했다.

지난 1월23일 1조3천770억원이 증가한 이후 일일 순증분으로는 가장 큰 규모다.

특히 해외 펀드로 하루 만에 5천601억원의 뭉칫돈이 들어오며, 해외 주식형펀드를 현행 기준으로 집계하기 시작한 지난 4월말 이후 가장 큰 일일 유입액을 기록했다.

15일 기준 해외 주식형펀드 수탁고는 총 38조2천280억원으로, 10월 들어서만 4조원 이상 불었다.

중국 펀드로의 쏠림 현상이 지속돼 '미래에셋차이나솔로몬주식', '봉쥬르차이나주식', 'KB차이나주식' 등 중국 펀드들이 이날 수탁고 증가 상위 펀드를 휩쓸었다.

국내 주식형펀드 수탁고도 모처럼 4천17억원의 대규모 자금이 몰리며 50조3천334억원으로 8거래일 만에 다시 50조원을 회복했다.

그러나 국내 주식형펀드의 경우 유입 금액의 대부분인 4천억원 가량이 결산 후 재투자분으로 추정돼 실제 유입 금액은 미미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연합뉴스) 고미혜 기자 mihy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