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짜 상장 기업만을 투자 대상으로 삼는 세아홀딩스(79,800 -0.99%)의 비상장 자회사 세아투자개발이 이번에는 SK에너지 주식을 사들여 주목된다.

16일 금융감독원 공정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세아투자개발은 단순투자 목적으로 SK에너지 주식 1만5000주를 22억원에 취득했다.

이 회사는 올해 들어 금속 단조업체인 평산의 주식을 비롯해 에스원, 포스데이타, 쌍용건설 등의 지분을 수천만원에서 많게는 수십억원어치씩 사들이고 있다.

세아투자개발은 세아홀딩스의 100% 자회사로, 이순형 세아홀딩스 부회장 겸 대표이사가 이 회사의 대표직을 맡고있다. 주된 업무는 주식투자 및 부동산 임대업 등이다.

한경닷컴 안재광 기자 ahnj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