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 들어 낙폭이 확대되면서 코스닥 지수가 800선을 하회하고 있다.

16일 오후 2시17분 현재 코스닥 지수는 16.49P(2.03%) 떨어진 797.44를 기록하고 있다.

코스닥 지수가 800선 아래로 밀려나기는 지난 1일(장 중 기준) 이후 처음이다.

외국인들이 순매도 규모를 243억원으로 늘린데다 기관도 37억원 '팔자' 우위를 보이면서 시장을 압박하고 있다. 개인은 250억원 매수 우위이나 지수 흐름을 이끌기엔 턱없이 부족한 모습이다.

초반 약세를 보이던 NHN(158,000 -2.47%)이 상승 반전해 신고가를 경신한 것을 비롯, 메가스터디와 아시아나항공, 성광벤드 등 덩치가 큰 종목들이 일제히 상승하고 있지만 제대로 힘을 발휘하지 못하고 있다.

주성엔지니어링과 테크노세미켐, 프롬써어티, 피에스케이 등 반도체 장비주들이 줄줄이 급락하고 있는데다 상신이디피, 세이텍 등 최근 강세를 보였던 종목들도 나란히 곤두박질치고 있다.

한경닷컴 강지연 기자 sere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