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7개 우량社, KRX 주최 투자.상장 설명회 참가

베트남 국영기업의 민영화를 담당하고 있는 베트남투자청(SCIC) 레쏭라이 부사장은 16일 "올 들어 9개월 동안 베트남 내 외국인 투자 프로젝트의 34%를 한국 투자자들이 차지해 외국인 투자 1위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레쏭라이 부사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증권선물거래소(KRX)와 베트남 국가자본투자공사(SCIC)가 공동으로 마련한 베트남 국영기업 초청 투자ㆍ상장설명회 기조 연설을 통해 "베트남은 한국 투자자들을 위한 매력적인 종착지"이라며 같이 밝혔다.

레쏭라이 부사장은 "현재 SCIC 산하 베트남 기업은 800여개사로 시가총액 20억달러(약 2조원) 수준이지만 향후 대형 국영기업의 SCIC 편입으로 2020년까지 시가총액 400억달러(약 40조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들 기업의 사업 파트너를 찾아왔다"고 말했다.

레쏭라이 부사장은 또 "거대한 자본동원 능력과 전문적 지식을 갖춘 한국 투자자들은 건설, 생산, 전자, 운송 등의 분야에서 베트남 기업들의 잠재적인 전략적 파트너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며 "앞으로 한국 투자자와 베트남 기업 간의 투자협력 기회가 더욱 확대되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설명회에는 베트남의 최대 건설회사인 비나코넥스(VINACONEX), 베트남 제2위 보험사인 바오민(Bao Minh) 보험, 베트남 최대 재보험사인 비나리, 유력 수산물 수출업체인 안짱(An Giang) 수산, 재무 컨설팅업체인 미텍, 의약품 및 의료기기 업체인 쿠롱제약, 운송.물류 서비스 업체인 비나프코 등 SCIC 산하 7개 우량기업들이 참가해 현지 업황과 기업 내용을 소개하며 한국 투자자들의 관심과 투자를 주문했다.

이에 대해 KRX는 사업 제휴와 투자, 국내 상장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하며 국내 상장 요건과 절차 등을 소개했다.

KRX는 이번 행사에 참가한 베트남 기업에 대한 한국 자본 투자가 이뤄질 경우 이들 기업의 한국 상장이 더욱 탄력을 받게 될 것으로 예상했다.

설명회에는 골든브릿지증권, 한국투자증권, 현대증권, SK증권, 동양종금증권, 우리투자증권 등 국내 6개사 증권사 투자은행(IB) 담당자 30명과 관계자 등 총 7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 설명회는 KRX가 베트남 기업 상장 유치를 위해 하노이와 호치민에서 상장설명회를 개최한 데 이어 마련한 행사로, KRX가 작년 12월 베트남 SCIC와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이후 최초로 실시된 양 기관의 실질적인 공동 사업이다.

정학붕 KRX 유가증권시장 본부장보는 환영사를 통해 "베트남 우량기업의 한국 증시 상장을 환영한다"며 "KRX는 향후 SCIC와의 긴밀히 협조를 통해 베트남 우량 기업의 한국 증시 상장을 위한 지원 활동을 적극적으로 전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KRX는 이번 설명회를 계기로 베트남에서 해외상장 기업을 발굴하는 한편 한국 증시가 베트남 기업들에 매력적인 시장이 될 수 있도록 상장 마케팅을 강화해나간다는 계획이다.

8월 외국기업 국내 상장 1호인 중국 3NOD디지탈그룹을 상장시킨 KRX는 앞으로 상장 유치 대상을 베트남, 캄보디아, 라오스 등 동남아시아와 카자흐스탄 등 중앙아시아 국가 기업들로 확대할 방침이다.

(서울연합뉴스) 이웅 기자 abullapia@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