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통운(159,000 +0.63%)은 재무구조 개선을 통한 정리절차 조기 종결을 위해 서울중앙지방법원의 허가를 받아 M&A 주간사로 메릴린치증권, 법무법인 태평양, 삼일회계법인 컨소시엄을 선정했다고 16일 공시했다.

한경닷컴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