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닥지수가 서브프라임 모기지(비우량주택담보대출) 부실로 인한 신용경색 우려가 진정되고 있는 데 힘입어 이틀째 상승하고 있다.

21일 오전 10시 현재 코스닥지수는 전날보다 4.28포인트(0.59%) 오른 725.87을 기록 중이다.

이날 코스닥지수는 미국 증시의 이틀 연속 상승 소식에 7.45포인트(1.03%) 오른 729.04로 출발한 뒤 상승폭을 조절하고 있다.

개인이 114억원어치를 순매수하며 사흘째 매수 우위를 이어가고 있으나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80억원, 21억원어치를 순매도 중이다.

건설(3.43%), 의료.정밀기기(3.01%), 금속(2.64%), 화학(1.20%), 제조(1.20%), 출판.매체복제(1.02%), 섬유.의류(0.94%), 운송장비.부품(0.81%) 등 대부분의 업종이 오르고 있는 가운데 비금속(-1.37%), 인터넷(-0.50%), 기타제조(-0.49%) 등은 내리고 있다.

주요 인터넷주들 가운데 CJ인터넷과 인터파크가 보합권에 머물러 있으며 나머지 네오위즈(30,400 -3.18%)(-1.14%), 다음(80,400 -2.66%)(-0.66%), NHN(271,500 -1.81%)(-0.95%) 등은 내림세다.

인터넷주 외 시가총액 상위 종목 중에는 포스데이타(5,910 -1.17%)(3.95%), 메가스터디(11,150 -2.62%)(3.39%), 하나로텔레콤(1.67%), 서울반도체(12,300 -1.20%)(0.79%), CJ홈쇼핑(105,000 -1.87%)(0.59%), 하나투어(70,900 -0.42%)(0.58%) 등은 오르고 있으나 키움증권(86,000 -1.26%)(-2.03%), 주성엔지니어(22,300 -0.67%)(-0.93%), LG텔레콤(13,050 -0.38%)(-0.44%), 아시아나항공(18,150 -2.68%)(-0.23%), 태웅(8,970 +1.93%)(-0.16%) 등은 내리고 있다.

이명박 전 서울시장의 한나라당 대통령 후보 선출 소식에 특수건설(10,700 -3.17%)(14.97%), 이화공영(6,750 -1.75%)(14.96%), 신천개발(14.93%), 홈센타(1,565 -3.69%)(14.94%) 등 대운하 관련주들이 일제히 강세를 이어가고 있다.

반면 한나라당 대선후보 경선에서 패배한 박근혜 전 한나라당 대표 관련주인 EG(11,850 -0.42%)(-7.56%)는 약세다.

손학규 테마주인 IC코퍼레이션(14.94%), 이해찬 테마주인 영남제분(4,370 +11.05%)(14.90%) 등 다른 대선 관련주도 강세를 보이고 있다.

한도하이테크(7.95%)는 신규사업 진출 소식에 강세를 보이고 있다.

우리이티아이(3,880 -3.12%)(3.57%)는 증권사 호평에 오름세를 보이고 있으며, 한국큐빅(3,715 -0.67%)(14.95)은 저평가됐다는 증권사의 의견에 상한가를 기록 중이다.

미디어플렉스(5,350 -2.55%)(11.50%)도 절대적으로 저평가됐다는 국내 증권사의 분석에 힘입어 급등하고 있다.

원풍물산(982 +0.41%)(10.69%)은 진통제 신약후보 2종에 대한 아시아 지역 라이선스(판매, 생산) 독점계약을 체결했다는 소식에 강세다.

가수 `비'의 수혜주로 주목을 받았던 한텔(-15.00%)은 관리종목 지정 이후 3거래일 연속 하한가로 추락하고 있다.

거래량은 1억5천933만주, 거래대금은 5천535억원을 기록하고 있으며 상한가 18개를 비롯해 492개 종목이 오르고 하한가 4개를 포함해 428개 종목이 내리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이봉석 기자 anfour@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