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기록 행진을 이어오고 있는 코스피지수가 미국발 훈풍에 힘입어 사상 첫 1,600선 돌파에 성공했다.

10일 오름세로 출발한 코스피지수는 장중 사상최고가인 1,606.95까지 뛰어오른 뒤 상승폭이 다소 줄어 오전 9시30분 현재 전일대비 11.95포인트(0.75%) 상승한 1,605.37을 기록 중이다.

코스피지수는 지난 달 9일 1,500선을 돌파한 이후 한달여만에 장중 1,600선마저 넘어선 것.
같은 시각 코스닥지수는 전일대비 6.22포인트(0.89%) 오른 707.72를 기록 중이다.

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시장을 포함한 시가총액은 876조3천793억원으로 이달 들어 34조9천773억원 늘었으며 종가 기준으로 코스피지수가 1,500선을 첫 돌파한 지난 달 9일 이후로는 55조9천943억원 커졌다.

이날 코스피지수가 1,600선 돌파에 성공한 건 중국 증시가 전날 사상 최초로 4,000선을 넘어선 데다 뉴욕증시도 신기록 행진을 이어가는 등 글로벌 증시가 호황을 맞고 있는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세계증시를 좌우하는 뉴욕증시는 전날(현지시간)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결과 발표 이후 비교적 큰 폭의 등락을 나타내다가 경기회복 및 기업실적 개선 기대감이 형성되면서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중국증시도 당국의 잇따라 과열경고에도 불구하고 가파른 상승세를 이어가며 상하이종합지수 4,000대 시대를 맞았다.

심재엽 메리츠증권 투자전략팀장은 "올해 1.4분기 국내 경기의 바닥권 진입 이후 회복이 가시화될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기업실적 개선기대도 커지고 있다"며 "게다가 우려와 달리 중국 정부의 긴축정책 위험도 크지 않은 데다 미국의 금리인하 기대도 주식시장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hoju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