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지수가 단기급등 부담에도 불구하고 외국인과 개인의 동반 매수에 힘입어 사흘 연속 상승하며 하루만에 다시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24일 코스피지수는 전날 대비 12.36포인트(0.80%) 오른 1,556.71로 마감했다.

이날 지수는 연속 상승에 대한 기대감으로 1.26포인트(0.08%) 오른 1,545.61로 출발한 후 차익매물이 나오며 하락 반전하기도 했으나 개인과 외국인이 전기전자와 은행주를 중심으로 저가매수에 나서며 지수하락을 방어했다.

기관은 전체적으로 순매도를 기록했으나 이날 초강세를 보인 기계와 운수창고, 철강업종을 적극 매수, 결과적으로 지수 상승의 일등 공신이 됐다.

외국인은 1천509억원어치를 순매수, 4월 초 이후 본격적인 `사자'를 지속했으며 개인도 1천5억원어치를 순매수하며 지수 상승을 거들었다.

기관은 프로그램을 중심으로 2천273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프로그램은 1천650억원의 매도 우위를 나타냈다.

기계(4.12%)와 철강(2.93%), 운수장비(3.55%), 운수창고(5.71%), 화학(2.50%) 등의 업종이 급등하며 상승세를 이끌었다.

음식료와 의약품, 의료정밀, 전기가스, 은행 등은 1% 안팎의 약세를 보였다.

는 3.23% 급등하며 단기 조정 후 사흘 연속 상승하며 40만원대에 올라섰다.

은 1.4분기 실적이 양호하다는 평가를 받으며 21.42% 올랐고 (3.40%), (3.20%) 등도 동반 급등했다.

(4.33%)과 (7.46%) 등은 업황 호조 전망 속에 동반 급등했다.

(9.62%)과 (9.19%), (2.04%), (5.47%), (4.33%) 등 조선주들은 실적 발표를 앞두고 초강세를 보였다.

(-2.06%)과 (-4.82%), LG생명과학(-1.29%), (-5.86%), (-1.12%) 등 제약주들은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타결 후 상승계기를 마련하지 못하고 약세를 지속했다.

, 삼성물산, , 두산건설(8.23%), , 등 건설주들은 증권사들의 매수 추천이 잇따르는 가운데 1~8%의 강세를 보였다.

, , 등 정보기술주(IT)들은 최근 환율 하락에 대한 우려감으로 1% 가량 하락했다.

는 단기급락에 따른 저가매수세의 유입으로 강보합세로 마감했다.

(6.26%), (13.49%), (3.38%) 등 해운업체들은 업황개선 기대감으로 동반 급등했다.

(5.98%)와 (7.87%)는 기관과 외국인의 동반 매수세로 고공행진을 이어갔다.

LG데이콤은 1.4분기 실적이 양호하다는 증권사들의 호평이 잇따르며 5.30% 급등했다.

, , 현대증권, , , , 미래에셋증권 등 증권주들은 장 초반 하락세서 반등에 성공, 1~2% 상승률을 나타냈다.

상승종목은 상한가 6개 등 391개, 하락종목은 하한가 없이 366개였다.

거래량은 3억9천347만주로 6천만주 가량 늘었고 거래대금은 5조4천554억원으로 5천414억원 증가했다.

(서울연합뉴스) 김대호 기자 daeh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