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증권은 19일 안정적인 경영체제 구축을 위해 유창수 고려시멘트 부회장을 부회장으로, 박광준 CJ투자증권 전무를 영업총괄 부사장으로 영입했다고 밝혔다.

서울증권 관계자는 "이에 따라 유창수 부회장, 강찬수 대표이사, 박광준 부사장 라인으로 경영체제를 재편, 내부역량 강화와 함께 외형을 확대시킬 수 있는 새로운 전환점을 맞이하게 됐다"고 말했다.

신임 유창수 부회장은 유진그룹이 2004년에 인수한 고려시멘트의 부회장으로 재임하면서 그룹 내의 재무책임자로서 중요 의사결정을 주도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신임 박광준 부사장은 대우증권, 메릴린치증권, 메리츠증권, CJ투자증권에서 20여년 동안 지점영업, 법인 주식 및 채권영업, IB영업, 상품운용 등 영업부문을 두루 거친 영업관리 전문가로 대우증권 재직시 사상 최연소 지점장으로 발탁되기도 했다.

한편 서울증권은 지난 1년여 동안 취약한 지배구조로 인해 경영권 갈등을 겪어오다, 지난해 말 유진그룹이 금융감독 당국으로부터 지배주주 변경 승인을 얻은 후 지난 3월 말까지 지분취득을 완료함으로써 유진그룹 계열사로 편입됐다.

서울증권 관계자는 "최근 자본시장의 환경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외부 컨설팅업체와 공동으로 성장전략을 수립, 구체적인 계획들을 단계적으로 실행해 나갈 예정"이라며 "그 첫 계획인 100%의 유상증자를 단행, 5월 초 증자가 완료되면 자기자본이 5천500억원 수준으로 늘어나게 된다"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이웅 기자 abullapia@yna.co.kr